메뉴 건너뛰기

close

미국 정부가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폭발 사고 후에 도입한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 규제를 모두 풀었다.

일본 농림수산성은 22일 미국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적용해온 자국산 식품의 수입 규제를 전면 철폐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광역자치단체인 현(縣) 단위로 적용된 미국의 수입금지 대상 지역으로는 후쿠시마 등 14개 현이 남아 있었다.

미국 정부의 수입 규제 전면 철폐로 후쿠시마에서 나오는 쌀을 비롯해 미야기(宮城), 이와테(岩手) 등 후쿠시마 주변 지역 농산물 등 총 100개 품목의 미국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 

미국은 홍콩, 중국에 이어 일본의 제3위 농림수산물 ·식품 수출 대상국(지역)이다. 일본이 지난해 미국으로 수출한 농림수산물·식품은 1천188억엔(약 1조3천억원)어치였고, 이중 쌀이 약 5억6천만엔을 차지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직후 55곳에 달했던 일본산 식품 수입 규제 국가·지역은 미국이 빠지면서 14곳으로 줄게 됐다.

일본 정부는 미국 정부의 이번 결정을 근거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관련한 수입 규제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 중국, 대만 등을 상대로 철폐 요구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일본 농림수산성 관계자는 "미국의 규제 철폐가 다른 국가·지역에 큰 임팩트(영향)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일본 농림수산성은 유럽연합(EU)이 내달 10일부터 일본에서 재배된 버섯류와 후쿠시마현 등에서 생산되는 두릅나무를 포함한 일부 산채류에 대해 방사성물질 검사증명서 제출을 면제키로 하는 등 수입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