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미 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미 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AP

관련사진보기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이란이 핵합의를 완전히 준수할 경우 미국도 그럴 준비가 돼 있다면서 "비슷하게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추진을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 외교를 추구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가능한 계획을 향한 구체적 진전을 추구한다"면서 한반도와 지역의 안정성을 증진하고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실제적 약속의 필요성도 거론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실용적 외교를 추구한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재확인한 것이다.

눈에 띄는 것은 구체적 진전을 추구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언급이다. 탄도미사일 발사 등으로 조금씩 대미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대화 재개를 통한 구체적 성과 도출을 공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 등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정책 검토를 통해 4월말 외교적 접근을 토대로 한 대북기조를 마련하고 북한에 접촉을 시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 김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하고 '언제 어디서든 조건없이 만나 대화하자'는 메시지를 여러 차례 발신하기도 했으나 북미 간 대화의 물꼬는 마련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