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아직도 코로나 방역이 엄중한 가운데 우리의 일상은 자유롭지 못하다. 이번 추석은 가족이 백신을 맞은 사람과 함께 8명만 모일 수 있다. 더욱이 민족의 대 이동이 예상되는 명절이 돌아오면서 걱정이 많다. 지난 추석과 설에도 우리는 가족이 함께 모이는 일을 자제하고 제사도 못 지내고 지나갔다. 

우리 집은 딸만 넷이지만 하나는 외국에 살고 셋은 수도권인 서울에서 살고 있다. 남편은 코로나가 아직 멈추지 않고 위험하니 딸들에게 내려오지 말라고 당부했다. 남편과 나도 올 추석에 큰집에 가지 않고 산소만 각자 흩어져 다녀오기로 약속을 했다. 코로나가 이토록 오래 우리 생활을 구속할 줄은 몰랐다.

참 요즈음은 세상 사는 일이 정이 없다. 다른 날도 아닌 설과 추석 양 명절에 멀리 흩어져 사는 형제 자매 사촌들까지 만나지를 못한다. 서로 사는 이야기를 하며 격려와 덕담으로 정을 나누던 따뜻한 마음이 사라지고 사람 사는 것이 삭막하기만 하다. 사람마다 사는 일이 어렵고 힘든 상황인데 혼자서 견뎌내야 하는 삶은 외롭고 쓸쓸하다.

남편은 딸들에게 "추석에 내려오지 마라"고 당부의 말을 해 놓아서 당연히 집에 내려오지 않을 거란 생각을 했다. 그런데 그제 막내딸에게서 카톡이 왔다.

'엄마, 김서방 영업 끝나면 10시 정도 되니까 12시 막차로 군산 내려갈 테니 우리 신경 쓰지 말고 주무세요. 아마도 새벽 2시 넘어 도착할 거예요.'

버스표까지 예매해 놓았다고 하니 나무랄 수도 없다. 자식이 부모 만나려 온다는데 생각하면 기특한 일이다. "알았다. 조심해서 내려오렴" 하고 대답을 할 수밖에 없다. 막내딸 부부가 내려온다는 말을 듣고부터는 무얼 해서 먹여야 할까 신경이 쓰인다.

밤에 잠을 자려고 누웠지만 언제 도착할까 신경이 쓰여 깊은 잠은 못 이뤘다. 한잠 깜박 잠이 들었는데 현관 문소리에 깼다. 속으로 '왔구나' 안심하고 잠이 들었다. 아침에 살금살금 우리 부부는 아침을 간단히 먹고 아이들 일어나기를 기다린다. 요즈음 젊은 사람들은 아침을 거의 안 먹는다. 

10시가 넘어 일어났으니 아침을 먹을 수가 없다. 점심을 먹으려 갔다. 군산에 오면 막내 사위가 좋아하는 생선집이 있다. 막내사위가 처음 군산에 인사하러 왔을 때 먹었던 생선집이다. 군산에 오면 막내 사위는 그 집 음식을 좋아한다. 명절 전이라서 그런지 점심 먹기 위해 찾아간 생선집은 사람이 많지 않았다.

점심을 먹고 은파 호숫가에 새로 생긴 호텔 커피숍 갔는데 다른 때와는 달리 사람들이 많다. 아마도 명절이라 외지에서 온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가 보다. 잠시라도 깨끗하고 멋진 공간에서 차도 마시고 대화를 나누기 위해서 찾아온 사람들 같다. 

딸과 사위는 여러 가지 사는 이야기를 하고서 시장에 들러 집으로 왔다. 앞으로 살아야 할 일에 대해 아빠에게 자문을 구하기도 한다. 부모는 조언만 해줄 뿐 결국 스스로 알아서 살아내야 한다.
 
막내 사위는 음식을 잘 하는 전문가다. 식재료에 대해 잘 알고 있다.
▲ 거실에 앉아 파를 다듬는 막내 사위 막내 사위는 음식을 잘 하는 전문가다. 식재료에 대해 잘 알고 있다.
ⓒ 이숙자

관련사진보기

                      
김치 담을 배추, 무, 파, 여러 가지 야채를 샀는데 가격이 평소의 두배는 될 것 같다. 물가가 명절이라고 너무 많이 올랐다. 비싸면 비싼 대로 먹어야지 도리가 없다. 막내 사위는 그냥 쉬어도 되련만 파도 다듬고 집안일을 하기 시작한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한다.

"어머니, 오늘 제가 하는 일 글 쓰세요. 주인공은 저로 하고요." 
"그럼 그래야지, 막내 사위를 주인공으로 하고." 

나는 웃으며 대답했다. 살면서 이런 일은 처음인 것 같다. 딸들도 항상 바쁘고 명절에 음식을 같이해 본 기억이 별로 없다. 항상 큰집에 가서 부침개 담당은 나였다.  54년을 그렇게 살아왔는데 이제는 졸업이다.
          
전을 부치기 위해 준비해 놓은 것들
▲ 전 부칠 준비 물 전을 부치기 위해 준비해 놓은 것들
ⓒ 이숙자

관련사진보기

   
막내 사위가 부쳐 놓은 전들
▲ 부쳐 놓은 전들 막내 사위가 부쳐 놓은 전들
ⓒ 이숙자

관련사진보기

                                    

파를 순식간에 다듬고 난 후 전 부칠 것을 준비해 주니 전도 부친다. 며느리가 없는 우리 집은 사위가 며느리를 대신한다. 나도 처음 겪어 보는 일이라 생경하면서 사람 사는 집 같이 온기가 느껴져서 좋다. 전을 부치면서 전이 따뜻할 때 먹어야 제맛이라면서 남편은 맥주 사러 마트로 간다. 맥주 사는 일은 아무 일이 없는 남편 몫이다.

바로 옆에 사는 동생도 부르고 따끈한 전을 놓고 맥주 한 잔씩 하는 모습이 흐뭇하다. 사람은 사람과 만나고 살 때 마음이 따스하고 사는 것 같다. 특히 명절에는 가야 할 곳이 있고 만나야 할 사람이 있을 때 느끼는 행복이 배가된다. 저녁으로 메밀국수를 먹고 막내 사위와 딸은 밤차로 서울로 올라갔다. 떠나고 나니 섭섭해서 마음이 횡해진다. 자식과 떨어질 때는 항상 섭섭하다.

추석 한가위란 가을의 달빛이 가장 밝고 좋은 밤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일 년 중 만월을 이루는 날, 한 해 농사를 잘 지어 햇과일과 곡식을 거두어 조상님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제사를 모시는 날이라고 한다. 또한 멀리 떨어져 있던 가족들과 만나 정을 나누고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다는 의미도 있을 것이다. 가족은 서로 세상을 살아가는 힘이다.

아직도 물러가지 않은 코로나로 힘들지만 마음만이라도 서로 격려하고 위로하는 따뜻한 추석이 되기를 소망해 본다. 올해 추석은 특별한 추석인듯하다. 내일 큰집에 제사는 못 가지만 막내 사위가 부친 전과 과일과 아버님이 좋아하신 막걸리와 어머님이 좋아하신 환타를 사 가지고 성묘를 가서 제사를 해야겠다. 

우리 시어머님이 아들 없다고 섭섭해하셨는데 며느리 몫, 아들 몫 하는 사위들이 있으니 염려하시지 말라고 말하고서 절을 올려야겠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개인의 브런치에 올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글쓰는 설원 이숙자 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걸으면 보이는 것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