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오후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로써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후(이하 미국 현지시간), 한국시간 22일 새벽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 남북의 유엔 동시가입 30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최근 미사일 도발 등에 대해 언급할지도 관심을 모은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 참석해 전체 유엔 회원국을 대표해 연설한다. 이 회의는 유엔의 연례행사로, 방탄소년단(BTS)도 함께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과 함께 SDG 모멘트 행사에서 빈곤, 기후변화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협력을 강조하고 SDG 달성을 위한 미래세대의 관심과 동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 기간인 20일 영국, 슬로베니아와 21일 베트남과 각각 정상회담을 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한 일정도 소화한다.

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정상회담은 지난 6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기간에 열린 회담 이후 100일 만이다. 영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이다.

또 한·슬로베니아 정상회담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2번째이며, 한·베트남 정상회담은 지난 4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취임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대면 회담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하와이 호놀룰루를 찾는다. 6·25 전쟁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를 본국으로 봉송하고 하와이에 있는 국군 전사자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는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등에 참석하기 위한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귀국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