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8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흥냉면으로 오찬을 했다.

지난 12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 전날 유승민 전 의원에 이은 당내 주자 회동의 일환이다.

이 대표는 최 전 원장의 최근 캠프 해체 선언에 대해 "캠프를 어디까지 비우나 했는데 실무진은 다 남아있더라"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비우신 만큼 채워도 된다"며 "오세훈 서울시장도 다 그렇게 했다"고 격려했다. "TV 토론을 잘하셨다는 소문이 있더라"라고 호평도 내놨다.

이 대표는 오찬 후 기자들에게 "모든 후보자에 공평하게 비단 주머니는 못 드려도 비닐봉지 하나씩은 드리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비닐봉지라고 했는데, 저에게는 비단 주머니인 것 같다"며 "앞으로 제가 정치를 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듯하다"라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고민하고 있을 때 "입당 후 부인이나 장모에 대한 공격이 들어오면 비단 주머니 세 개를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