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남도민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예방백신(1차)을 맞았다. 경남도는 전 도민 70.4%인 233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고 17일 저녁에 밝혔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해 지역 21개 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하고 1000여 개의 의료기관 기반을 구축하여 접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2월 26일 첫 접종 시행 후 204일 만에 233만명이 1차 접종하고 139만 명이 2차 접종을 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

1분기에는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1차 대응요원 등을 대상으로 6만 5000명, 2분기에는 75세 이상 어르신, 노인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60~74세 고령층 등을 중심으로 94만 2000명에게 접종을 시행했다.

3분기에는 고등학교 3학년과 고교 교직원, 보육 종사자, 55~59세 장년층 등 132만 7000명을 접종하였고, 18~49세 미접종자에 대해 10월 2일까지 접종할 계획이다.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도민 70% 접종 달성은 도민의 적극 참여와 접종인력의 노고 덕분이다"며 "조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졌으나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이동이 예상되는 만큼 접종여부와 상관없이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주시고, 고향을 찾는 분들은 선제적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남도는 안전한 접종시행을 위해 추석 전 접종기관(위탁의료기관, 접종센터)에 대한 전수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10월 말까지 전 도민 70% 이상 2차 접종을 목표로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