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태풍 '찬투'가 북상하면서 17일 아침 창원공단 하늘에 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태풍 "찬투"가 북상하면서 17일 아침 창원공단 하늘에 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하면서 경남·부산권역에 비가 내리고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부산기상청은 17일 오전 7시를 기해 남해동부 먼바다에 '태풍경보'를 발령했다.

또 부산과 경남 진주, 산청, 함안, 의령, 김해, 창원, 통영, 사천, 거제, 고성, 남해, 하동에다 남해동부 앞 바다에 대해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울산과 양산, 창녕, 밀양은 태풍예비특보가 내려졌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104km/h(29m/s)로 서귀포 남남동쪽 약 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km로 북동진하고 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당국은 "이날 낮까지 부산, 울산, 경남 남해안에 시간당 30~50mm의 비가 내린다"고 예상했다.

태풍이 다가오면서 창원 등 곳곳에 이날 새벽부터 비가 내리고 있다.

경남도와 창원시 등 지자체는 태풍 대비책을 세워 시행하고 있다.

태그:#태풍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