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메타버스 활용 ‘잠시멈춤’ 캠페인.
 메타버스 활용 ‘잠시멈춤’ 캠페인.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잠시멈춤' 캠페인이 경남에서 벌어지고 있다. 경남도는 '멈춰라라랜드 경남'을 오는 30일까지 연다고 17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공·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멈춰라라랜드 경남'은 가상공간에서 열리는 행사로, 캠페인 기간 중 메타버스 플랫폼(제페토)에서 '경남도청 메타파크'를 검색하여 입장하면 된다.

'경남도청 메타파크'는 도청 안 연못과 도로, 본관 및 별관 건물, 혁신파크까지 입체적으로 구현해 현실 세계와 가상세계를 오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멈춰라라랜드 경남'에서는 ▲잠시멈춤 슬로건 7개 찾기 ▲장애물 넘고 코로나 안전지대 가기 ▲잠시멈춤 의자에 앉기 ▲무대에서 함께 춤추기 ▲경상남도 로고 찾아 사진찍기 ▲일상에서 가장 힘든 '잠시멈춤' 말풍선 달기 등 총 6가지 행사와 오픈카 타고 도청 도로 달리기, 마스크 벗고 모여 대화하기 등 일상에서 누릴 수 없는 일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멈춰라라랜드 경남'에 참여한 도민에게는 우수참여자 선정 및 추첨 등을 통해 1만~3만 원 상당의 제로페이를 지급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남도 대표 누리집 및 경남1번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옥세진 경남도 사회혁신추진단장은 "'잠시멈춤' 운동의 국민 참여 확산과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에게 작은 위안과 활력이 되기를 바라는 취지로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메타버스 등을 활용한 다양한 시도를 통해 비대면 상황에서도 도민 참여와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