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는 가운데, 충남 서해안에 비가 내리고 있다. 17일 서해안에 위치한 홍성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약한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8시부터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서서히 바람이 강해지고 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는 가운데, 충남 서해안에 비가 내리고 있다. 17일 서해안에 위치한 홍성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약한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8시부터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서서히 바람이 강해지고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면서 충남 서해안에 비가 내리고 있다. 17일 서해안에 위치한 홍성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약한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8시부터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서서히 바람이 강해지고 있다.

홍성 주요 도로는 오전 9시 현재까지도 출근길 차량으로 혼잡을 빛고 있으며, 시민들과 학생들은 우산을 쓰고 등교하고 있다.

17일 기상청은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오전 6시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104km/h로, 서귀포 남남동쪽 약 60km 해상에서 시속 21km로 북동진중이다.

따라서, 태풍 영향으로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고, 태풍 영향권에 드는 제주도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최대 400mm가 넘는 물폭탄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비가 내리면서, 홍성 주요 도로는 오전 9시 현재까지도 출근길 차량으로 혼잡을 빛고 있다.
 비가 내리면서, 홍성 주요 도로는 오전 9시 현재까지도 출근길 차량으로 혼잡을 빛고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이런 가운데, 홍성은 오전 8시 기준 전날보다 4도 낮은 18도의 기온을 보이며,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좋음' 상태다. 기상청에 따르면 충남 서해안에는 17일 10~60mm 정도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비는 이날 오후부터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으며, 토요일에는 태풍 찬투가 빠져나가면서 맑은 날씨를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기상청은 하천변 산책로 또는 지하차도 등 이용시 고립될 수 있다면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하천과 농수로 범람, 급류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하수구나 배수구 등에서 배수 지연으로 인한 침수, 지면 꺼짐과 공사장, 비탈면, 옹벽, 축대 붕괴와 산사태, 침수지역 감전사고 등 안전사고 대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