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현재 전국철도노동조합 ′KTX-SRT 통합′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 캡처
 17일 현재 전국철도노동조합 ′KTX-SRT 통합′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 캡처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관련사진보기

 

지난 8월 1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KTX로 수서까지 가고 싶습니다'가 청원 마감(9월 17일)을 앞두고 20만 명의 동참을 이끌어냈다. 청원 마감 전까지 20만 명 이상 동의하면 청와대 또는 정부의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철도노조가 ′KTX-SRT 통합′ 촉구 국민청원운동을 시작한 이유는 정부가 올해 하반기 수도권과 전남 순천을 잇는 전라선에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출발하는 SRT를 투입할 계획을 내놨기 때문이다. 철도노조는 이에 반대하며 박근혜 정부 철도민영화 정책에 따라 개통한 SRT를 KTX와 통합해달라며 ′KTX-SRT 통합′ 촉구 국민청원운동을 시작했다(국민청원 링크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600621).

이날 철도노조는 이번 국민청원운동에 20만 명 이상 동참하자 성명을 발표하고 ″고속철도 통합 수서행 KTX 운행, 이제 청와대가 대답할 차례″라면서 "늦어도 내년 설 명절에는 수서행 KTX로 모시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철도노조는 청원 글에서 "국민 편익을 위해 출범했다는 SRT 고속열차는 경부선과 호남선만을 운행한다"면서 "그 결과 전주·구례·여수·순천을 잇는 전라선과 마산·진주·창원·포항 등 경전선, 동해선 지역 600만 명 국민은 고속철도를 타고 수서로 가기 위해 반드시 환승을 해야만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SRT는 태생부터 KTX보다 운임을 10% 싸게 책정한 탓에 KTX 이용객은 같은 고속철도를 타면서도 상대적으로 비싼 운임을 내야만 한다"면서 "같은 세금을 내는 국민이지만 거주지역에 따른 KTX와 SRT 열차 운임 차별을 없애기 위해 고속철도 통합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SRT는 지난 2013년 말 박근혜 정부가 밀어붙인 '철도민영화' 정책에 따라 운행하고 있다. 당시 철도노조가 전면 총파업으로 반대했고 여론에서도 반대의견이 표출됐다. 그러나 결국 수서-부산 경부선, 수서-목포 호남선만 운영하는 조건으로 SRT 운영을 시작하면서 고속열차는 한국철도공사 KTX와 SRT로 분할됐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통령선거 후보 시절 ″SRT를 KTX와 통합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지난 2018년 SRT운영회사 SR을 준시장형 공기업으로 지정했으나, 전남 순천을 잇는 전라선에 수서역 출발 SRT를 투입하겠다고 돌아섬으로써 결국 문재인 대통령 공약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

전국철도노동조합 성명 전문

고속철도 통합, 수서행 KTX 운행, 이제 청와대가 대답할 차례
늦어도 내년 설 명절에는 수서행 KTX로 모시겠습니다

국민이 만들어 가는 행복철도 국민청원 동의 20만 명 넘어섰습니다. 모두가 철도를 사랑하는 시민 참여 덕분입니다. 철도노동자는 청원 기간 내내 보내주신 시민의 따스한 마음을 기억할 것입니다. ″수고한다″·″힘내라″·″이거 마시고 해라″·″집에 가서 가족도 참여시키겠다″ 등등...

철도노동자는 청원 기간 내내 국민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냈습니다. 철도노동자는 이번 국민청원을 바탕으로 국민이 원하는 행복철도를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철도노동자는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국민의 뜻을 분명히 확인했습니다. 여수에서 포항에서, 전주에서 창원에서, 남원과 마산, 진주, 동해 등 600만 지역민 뜻은 하나였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수서행 KTX를 운행해 지역 차별 없이 누구나 보편적 철도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었습니다. 박근혜 정권에서부터 5년 넘게 차별해온 KTX 운임을 인하해 SRT와의 운임 차별을 해소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고속철도를 통합해 철도의 공공성을 확대하고, 지방 노선을 유지하고, 이동권을 보장하고, 지역경제를 살려가는 국토균형발전에 이바지하는 행복철도를 만들어 가자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청와대가 대답할 차례입니다.

그동안 국토부는 철도노동자들의 요구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해왔습니다. 이번 20만 국민청원을 통해 확인했듯이 고속철도 통합은 이제 국민의 명령입니다. 정부도 더 이상 거역할 수 없는 국민의 뜻입니다. 철도노동자들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반드시 고속철도 통합을 이뤄내겠습니다.

더 이상 국토부 관료들에게 맡길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됐습니다.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철도의 공공성을 지켜내고 국민의 보편적 이동권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민이 만들어 가는 행복철도 국민청원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감사 말씀 올립니다. 추석 한가위 잘 보내시고, 철도노동자들은 명절 기간에도 국민과 열차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www.ddnews.io 에도 게재할 예정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