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전 법무부장관)이 16일 "청부고발장 사건으로 왜 윤석열(전 검찰총장)이 손준성 검사를 싸고돌았는지 확연해졌는데 이제 와서 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이낙연 전 대표의 논리는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라며 "민주당 경선장에서 윤석열의 논리로 상대후보를 공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추미애 후보는 이날 광주광역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안의 본질을 제대로 알지도, 꿰뚫어보지도 못하는 사람들은 스스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낙연 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인물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임명한 것이 추 전 장관 아니었느냐고 공격하자, 반격에 나선 것이다. 추 후보는 이낙연 후보를 향해 "다시 한번 강력한 유감을 전하며 사과를 촉구한다"고 날을 세웠다.

추 후보는 그러면서 "윤석열은 손준성 검사의 유임을 법무부 장관인 제게 강력히 요구했고, 그게 먹히지 않자 제2, 제3의 인사를 통해 자신의 요구를 관철시키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간 윤 전 총장이 손준성 검사 인사를 위해 로비를 했고, 그 로비 대상에 청와대 내부 인사도 포함됐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로비 대상이 누구였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추미애 후보는 이날도 "윤석열의 손준성 유임 요구를 저에게 강압하듯 전달했던 인사들에 대해서는 분명히 밝힐 날이 올 것"이라고만 말했다. 다만 그는 "이를 두고 청와대가 직접 일개 검사의 유임을 요청했다는 식으로 왜곡해선 안 된다"고 했다.

추미애 후보는 윤 전 총장을 향해서도 "윤석열은 자신이 저지른 일을 덮어버리고자 추미애 탓을 하고 박지원 탓을 한다"라며 "아무리 발버둥쳐도 진실의 문은 이미 열렸다"고 했다.

[관련기사]
추미애, 두 달 전 '손준성' 공개 언급 "윤석열이 손OO 그대로 두라 엄호" http://omn.kr/1v4z4
[고발 사주 의혹] 추미애 "손준성 유임에 윤석열 측 로비 있었다" http://omn.kr/1v4bx
[고발 사주 의혹] 추미애 "손준성 유임시키지 않았는데 유임돼" http://omn.kr/1v3am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