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화군 후포항의 모습.
 강화군 후포항의 모습.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강화군 후포항이 어촌뉴딜사업을 통해 제2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어촌지역의 다양한 자원 활용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추진해온 '어촌뉴딜 300사업'의 첫 걸음은 강화군 후포항의 준공식을 16일 개최했다.

후포항 어촌뉴딜사업으로 부유식방파제 설치(34m), 선착장 경관정비, 후포항 진입로 개선(6,900㎡), 소원바위 탐방로(284m) 설치, 회센터 정비, 어업인을 위한 휴식공간과 어구창고 신축 등이 진행된다. 전체 투입 예산은 86억8900만 원이다.

이번 사업으로 후포항은 어선들의 안전한 이용과 원활한 어업활동이 가능해졌다. 인천시는 진입도로 정비와 밴댕이 특화거리 정비, 수산물 직매장의 노후 시설개선 및 소원바위 탐방로 조성 등 먹거리와 볼거리를 갖춰 코로나19 이후 뚝 끊긴 관광객의 발길을 다시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배준영 국회의원, 유천호 강화군수, 신득상 강화군의회 의장과  어업인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준공식을 계기로 후포항의 어항시설을 확충해 강화군의 자랑인 국내 최고의 새우젓 유통 거점단지로 육성할 수 있도록 연계사업을 추진하겠다"면서 "어업 현장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듣고 풍요로운 어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어촌뉴딜사업은 선착장·물양장·방파제 등 항포구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특화상품 개발·쉼터·탐방로 등 관광객 유인시설 설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으로 현재 인천시 13개 지역에 121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추진되고 있다. 

인천시는 내년에도 최소 3곳 이상 선정을 목표로 6곳(640억 원)를 공모 신청했다. 이를 위해 대상 항·포구별 지역협의체와 외부 전문가 자문위원 등 전문가 평가를 거쳐 예비계획을 수립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9월 16일 강화군 후포항에서 열린 '후포항 어촌뉴딜 사업 준공식'을 마친 뒤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과 생새우 경매 현장을 보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9월 16일 강화군 후포항에서 열린 "후포항 어촌뉴딜 사업 준공식"을 마친 뒤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과 생새우 경매 현장을 보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