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내 독자 설계ㆍ건조한 3,000톤급 도산안창호함 취역 우리나라 기술로 독자 설계ㆍ건조된 해군의 첫 번째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KSS-Ⅲ)의 인도ㆍ인수 및 취역식이 13일 오전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도산안창호함 항해 모습.
 해군의 첫 번째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항해 모습.
ⓒ 해군 제공

관련사진보기

 
15일 한국이 자체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에 성공했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에서 7번째로 SLMB 발사에 성공한 나라가 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이날 오후 안흥종합시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서욱 국방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기술로 독자 개발한 SLBM '현무 4-4'에 대한 잠수함 발사시험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해군 3000t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에서 수중 발사된 SLBM은 목표지점에 정확하게 명중했다. 지금까지 잠수함에서 SLBM 수중발사에 성공한 나라는 미국과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 인도 등 6개국뿐이다.

SLBM은 탐지가 어려운 수중에서 잠수함에 탑재돼 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전략적 가치가 매우 높은 무기체계로 평가 받고 있다.

이날 발사된 SLBM은 핵심 기술인 '콜드런치'(수직으로 발사된 미사일을 공중에서 점화·비행시키는 방식) 후 '부스터 점화', '메인추진기관'까지 정상적으로 점화되어 장거리를 비행한 다음 최종적으로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

SLBM, 첫 시험 성공... 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에도 성공

그동안 ADD는 실제 수중환경을 재현한 수조 등을 활용해 여러 차례 시험을 실시하면서 SLBM 성능을 검증해왔다고 설명했다. 잠수함에서 발사된 SLBM이 메인추진기관까지 점화해 최종 탄착까지 전체적으로 시험이 성공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이밖에 ADD는 이날 장거리 공대지미사일의 항공기 분리 시험에도 성공했다.

현재 탐색개발 단계인 장거리 공대지미사일은 공군 F-4 전투기에서 분리된 후 미사일 날개를 펼치고 비행한 다음 표적에 명중했다.

장거리 공대지미사일은 그동안 외국에서 수입해오던 미사일을 대체할 예정으로, 현재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국산 전투기 KF-21에 탑재될 계획이다.

아울러 ADD는 탄두 중량을 획기적으로 증대한 고위력 탄도미사일 개발에도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미사일은 콘크리트 건물과 지하갱도 타격이 가능하며, 주요표적을 정확하고 강력히 타격해 무력화할 수 있어, 우리 군의 평시 억제능력을 향상시키고 유사시 압도적 대응능력을 투사하는 데 있어서 핵심전력으로 운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해상전력에 대한 접근거부 능력을 강화할 수 있는 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에도 성공했다.

ADD는 기존 미사일에 비해 속도가 빨라진 초음속 순항미사일은 적 함정의 대응이 어려워 미사일 생존성과 파괴력이 크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ADD는 지난 7월 우주발사체용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에 성공한 사실도 이날 공개했다.

ADD는 "이번 미사일 전력의 발사시험 성공은 우리 군의 주도적인 안보역량 강화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ADD는 "강한 국방을 구현함과 동시에 확고한 군사 대비태세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