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민주화운동 경남동지회, 경남유월항쟁정신계승시민연대는 15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민주화운동 경남동지회, 경남유월항쟁정신계승시민연대는 15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도는 민주주의의 역사 정의를 조속히 시행하라."

전국민주화운동 경남동지회(회장 이인식), 경남유월항쟁정신계승시민연대(대표 정현찬)가 15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인식 회장과 이광희 김해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경남도(의회)는 지난해 10월 '경상남도 민주화운동 관련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시행이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전국 시도 가운데 다섯 번째로 제정된 경남도 관련 조례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민주유공수당'을 지급하도록 하여, 생활지원이라는 비굴하고 시혜적인 독소조항을 없앴다"고 했다.

이들은 "이러한 경남의 조례에 영향을 받은 서울, 경기, 충남지역의 지자체는 65세 이상은 생할지원금이 아니라 민주수당 형태로 지원을 하도록 하고, 부산과 울산도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고 설명했다.

전국민주화운동 경남동지회 등 단체는 "서울, 전남, 광주, 경기, 충남이 조례에 규정된 지원정책을 시행하여 해당자들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지는 동안 경남은 아직도 대상자의 실태 파악도. 지원형태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조례 제정 1주년이 가까워지고 있다"며 "민주화운동 희생자, 공헌자와 유가족에 대한 조속한 예우와 생활안정, 복지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