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 표결에 앞서 인사말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 표결에 앞서 인사말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대선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종로)의 사직안이 1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8일 당내 대선경선에서 1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격차가 벌어지자 의원직 사직을 선언하고 배수진을 쳤었다. 이로써 공석이 된 '정치 1번지' 종로는 내년에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이낙연 의원 사직 안건을 재석 의원 209명 중 찬성 151명, 반대 42명, 기권 16명으로 가결했다.

표결에 앞서 이낙연 의원은 발언대에 나와 "꽤 오랜 고민이 있었다. 결론은 저를 던지자는 것"이라면서 "정권 재창출이라는 역사의 책임 앞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누구보다도 서울 종로 구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라며 "저에게 임기 4년의 국회의원을 맡겨주셨지만 그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돼 사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저의 보좌진 여러분들께도 사과 드린다"면서 울먹이기도 했다.

울먹인 이낙연 "종로 구민께 사죄"... 당 지도부 "막고 싶었는데"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의 사직안이 찬성 151표, 반대 42표, 기권 16표로 통과되고 있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의 사직안이 찬성 151표, 반대 42표, 기권 16표로 통과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날 사직안 처리는 그간 내년 종로 보궐선거 발생을 부담스러워하던 민주당 지도부가 최종 승인 결정을 내리면서 급물살을 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 직후 "지도부는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대선경선에 임하는 이낙연 전 대표의 결연한 의지와 충정을 존중해 의원직 사직서를 금일 본회의에서 상정해 처리하는 데에 합의를 봤다"고 발표했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당으로서는 종로 보궐선거는 막고 싶었지만, 본인 의지가 너무 강해 어쩔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낙연 의원은 대선주자 1위를 구가하던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종로에 처음 출마해 58.38%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황교안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39.97%)를 크게 꺾었다. 종로는 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을 배출하는 등 정치적 상징성이 큰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이 가결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이 가결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