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대선경선 주자인 이정미 전 대표가 15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정의당 대선경선 주자인 이정미 전 대표가 15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대선 경선 레이스 돌입 이후 부산을 찾은 이정미 정의당 전 대표가 "거대양당의 공수교체가 아니라 진정한 정치세력의 교체를 이뤄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지역 현안 중에서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황령산 개발 등을 언급하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탈원전 정책 폐기를 주장하는 일부 보수정당 후보들을 향해서는 2011년 후쿠시마 사고의 교훈을 꺼내들었다.

"시대착오적 발상" 지적한 부산의 개발사업은

15일 부산 방문에서 이 전 대표의 첫 일정은 언론과 만나는 자리였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규모 개발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우선 "안전성과 환경성도 모두 문제가 되는 가덕도 신공항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라며 "막대한 예산을 우리 삶의 위험에 쏟아부을 수 없다"라고 했다.

최근 부산시와 민간업체의 업무협약으로 논란이 된 황령산 봉수전망대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이 전 대표는 여러 토건사업 중 가덕도 신공항 외에 황령산 개발 문제를 지역의 대표적 논쟁 사안으로 꼽았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달 19일 흉물로 남아있는 스키돔(스노우캐슬)의 정상화를 이유로 최삼섭 대원플러스그룹 회장과 황령산유원지 조성사업을 통한 부산관광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MOU를 맺었다. 

이 전 대표는 "개발 과정에서 경관 훼손이 불가피하고, 특정 기업의 배만 불릴 수 있다"라며 "(박형준 부산시장이) 소통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했는데 협약 전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야 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환경단체 등 뚜렷한 반대의 목소리가 있고, 박 시장이 이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놓고 다른 야당 후보와 마찬가지로 각을 세웠지만, 내용은 달랐다. 이 전 대표는 "정부가 탈원전 공약을 사실상 파기하면서 부산에서만 8기의 핵발전소가 여전히 가동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지난해 태풍으로 인한 소외전원 상실, 2016년과 2017년 경주·포항 지진 등을 거론하며 "핵발전소가 절대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확인시켜줬다"라고 주장했다.

탈원전 폐기, 전면 재검토를 외치는 윤석열·최재형 등 국민의힘 대선주자를 향해서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의 교훈을 깊이 들여다보라"고 충고했다. 그는 "한번 원전 사고가 터지면 다시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극심한 피해가 남기 때문에 탈원전에 주목해야 한다"라며 "원전 의존이 아닌 신재생에너지 도입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대중교통의 무상화도 강조했다. 어린이, 청소년부터 무상 대중교통을 단계적으로 도입하겠다는 약속이었다. 같은 정책을 구현 중인 서울 광진구와 경기도 화성시를 근거로 제시한 그는 "이 사례에서 보듯 교통문제를 해소하고, 사고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밖에 ▲생태적 이동 시민에게 참여소득 지급 ▲탄소세 도입 등을 통한 생태돌봄의 시대 등을 다짐했다.

같은 날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항소심 첫 재판과 관련해서는 "죗값을 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가해자 측의) 모습이 참담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피해 사실 적시로 공격을 삼더니 심신미약 상황으로 범죄사실을 피하려 한다"라며 성평등 사회 실현을 주요한 공약 중 하나로 내세웠다.
 
 부산 도심의 허파로 불리는 황령산에 흉물로 남아있는 실내 스키돔 스노우캐슬. 사업자 부도와 타업체 인수 이후 10여 년 째 방치되어 있는 상태다. 최근 대원플러스그룹와 부산시의 황령산 전망대, 로프웨이(케이블카) 조성 관련 업무협약으로 다시 개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부산 도심의 허파로 불리는 황령산에 흉물로 남아있는 실내 스키돔 스노우캐슬. 사업자 부도와 타업체 인수 이후 10여 년 째 방치되어 있는 상태다. 최근 대원플러스그룹와 부산시의 황령산 전망대, 로프웨이(케이블카) 조성 관련 업무협약으로 다시 개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