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100분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100분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고심 끝에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의 서울 종로 지역구 의원직 사직안을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최고위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직서 (본회의) 상정 처리 여부와 시기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라며 "지도부는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대선 경선에 임하는 이낙연 전 대표의 결연한 의지와 충정을 존중해 의원직 사직서를 금일 본회의에서 상정해 처리하는 데에 합의를 봤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이낙연 후보는 지역순회 경선에서 1위 이재명 후보와의 격차가 벌어지자 의원직 사직을 전격 선언했다. 이후 민주당 송영길 지도부는 이 후보의 의원직 사직을 만류해왔다. 의원직 사직이 실현되면 '정치 1번지'로서 상징성이 큰 종로에서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부담이 생기기 때문이다.

민주당 한 지도부 관계자는 "당으로서는 종로 보선은 생각지도 못한 변수"라며 "경선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논의를 매듭짓고 싶지 않았지만, 이낙연 후보 의지가 너무 강해 어쩔 수 없었다"고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종로 보궐선거에 대해 "선거는 늘 어렵다"면서 "내년 대선과 함께 가는 보궐 선거이기 때문에 대선 준비를 잘하고 (종로에도) 좋은 후보를 내서 동반 승리할 수 하겠다"고 했다.

이낙연 후보의 의원직 사직안은 15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