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장모 관련 의혹에 대응하기 위한 상세 문건을 작성했다고 한다"라며 "윤석열 감독, 검찰과 국민의힘 공동주연의 고발사주 국기문란 사건의 퍼즐이 하나둘 맞춰지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당 문건은 고소·고발된 네 가지 사건에 대해 윤 후보 장모를 일방적으로 변호하는 변론요지서로 보여진다"라며 "윤 후보의 손발이었던 대검은 총장 장모의 범죄혐의 비호를 위해 집사 변호사나 해결사처럼 움직였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 검찰조직의 완벽한 '하나회' 같은 충격적 실체가 고스란히 확인된 꼴"이라며 "합리적으로 생각해보면 지난해 3월 장모 등 가족관련 비리 혐의 대응 문건을 작성하고 이를 기초로 4월 총선 직전 국민의힘에 고발사주 문건을 건넸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봤다. 송 대표는 "제대로 수사가 돼서 밝혀져야 한다"라며 "공수처는 자신의 존재 근거를 확인할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송영길 대표는 또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 사건과 관련해서도 "수사가 속히 속도를 내서 윤석열 전 총장의 뇌물수수와 향응 접대, 윤우진에 대한 비호 혐의가 있는 이 사건을 밝힘으로써 윤석열의 실체를 빨리 드러나게 하는 것이 국민을 위해 필요하다"고도 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