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말벌, 살모사, 쐐기풀, 돼지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본격적인 가을철을 앞두고 산행, 벌초 등 야외활동 시 말벌, 독사 등 독성생물을 주의해야 한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우리나라에 사는 말벌은 약 30 여종이다. 가을철 추석을 전후로 활동량이 가장 커지며, 공격성도 매우 높아진다.

공원공단은 "가을철에 산행을 하거나 벌초(성묘) 작업을 할 때에는 주변에 말벌이 활동하고 있는지 예의 주시하고, 말벌집을 발견하면 재빨리 벗어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말벌은 밝은색 복장보다 어두운색 복장에 공격성이 더 높은 특성이 있다. 국립공원연구원이 말벌류의 공격성에 대해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어두운색 복장에 말벌의 공격성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산행 시 복장과 모자는 밝은색으로 갖추는 것이 좋다.
 
 국내 주요 말벌 종류
 국내 주요 말벌 종류
ⓒ 국립공원공단

관련사진보기

 
공원공단은 "또, 털보말벌 및 등검은말벌은 사람의 머리부터 공격하며, 땅속에 집을 짓고 사는 장수말벌은 다리부터 공격하는 습성이 있다"면서 "될 수 있으면 창이 넓고 큰 모자를 쓰고, 두꺼운 등산화나 각반(스패치)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권장했다.

말벌에 쏘일 경우, 쏘인 장소에서 20m 이상 신속히 이동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말벌은 여러 마리가 공격하는 경우가 대다수로, 해당 장소에서 신속히 벗어나야 말벌들이 따라오지 않는다.

공원공단이 밝힌 또다른 독성 생물은 독사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독사는 살모사, 까치살모사, 쇠살모사, 유혈목이 등 4종이 있으며, 가을철에는 햇볕이 잘 드는 탐방로나 쉼터 주변에서 쉽게 관찰된다.

공원공단은 "야외에서 뱀을 만나게 되면, 뱀을 건드리지 말고 피해야 하며 만일 뱀에 물리면 긴장을 풀고, 상처 부위를 헝겊 등으로 묶은 후 최대한 빨리 병원으로 가서 치료받아야 한다"면서 "뱀에 물린 부위의 독을 빼기 위해 칼로 상처를 내서 독을 빼야 한다라는 속설이 있지만, 이러한 방법을 사용하면 물린 부위에 2차 감염이 발생하여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공원공단은 "잎이나 줄기를 만지거나 스치면 통증 또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식물들을 조심해야 한다"면서 "쐐기풀, 가는잎쐐기풀 등은 가시털(자모)에 포름산이 들어있어 스치게 되면 강한 통증을 일으킨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