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교진 세종교육감.
 최교진 세종교육감.
ⓒ 세종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세종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초등학교 1학년 전 학급의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으로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최교진 세종교육감은 14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세종교육청은 2022학년도부터 세종의 52개 모든 초등학교의 1학년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으로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교육감은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는 대한민국 교육계의 숙원이었음에도, 정부의 예산이 많이 들어간다는 단순한 이유로 부정돼 왔다"며 "세종교육에서 '1학급 20명 학생'이 실현 가능한 정책이며, 효과가 매우 큰 정책이라는 점을 먼저 실행해서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최 교육감은 정부의 교원정원 감축 정책에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세종의 아이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권리를 보장하고,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 선진 교육환경 모델을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초등학교 1학년 학급당 20명 배치 발표는 이러한 약속을 이행하는 조치다.

세종교육청은 학령인구 변화 추이와 교사 정원 현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학급당 학생 수를 단계적으로 감축해 나갈 방침이라면서 구체적 이행 방안을 제시했다.

첫 번째 방안은 '교실 확충'이다. 먼저, 추가 학급은 각 학교의 유휴 교실을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세종교육청의 초등학생 배치기준은 동 지역 25명, 읍 지역 22명, 면 지역 20명 등 지역에 따라 다르다. 이를 학급당 학생 수 20명으로 모두 조정하려면 53학급의 추가 학급이 발생하게 된다.

이러한 추가로 필요한 학급에 대해서는 학교들이 가진 유휴 교실을 활용하고, 추가 학급 시설공사와 각종 기자재 구비를 오는 겨울방학을 활용해 실시할 계획이라는 것. 이를 위한 재원도 추경예산을 통해 25억 원을 이미 확보했으며, 2022년도 본예산에도 관련 예산을 꾸준히 반영할 방침이라고 최 교육감은 밝혔다.

두 번째는 '교사 확충'이다. 세종교육청은 추가 학급의 담임은 모두 정규교사로 배치할 방침이다. 초등학교에 배치되는 교사는 크게 학급담임과 교과전담교사로 구분되는데, 세종교육청은 교과전담교사를 학급담임으로 전환하는 방법으로, 추가되는 53개 학급을 포함해 314개 모든 초등학교 1학년 학급에 정규 교원을 담임으로 배치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로 인해 발생한 교과전담교사 빈 자리는 임용고사에 합격해 정식 발령을 앞둔 대기자를 기간제 교사로 우선 채용해 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세종교육청은 '기초학력 지원'도 제대로, 그리고 충분히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글 해득과 초기 문해력 완성을 위해 전문 지도 교사를 1학년에 집중 배치하고, 저학년(1·2학년) 대상 학교생활 적응과 학습 태도 형성을 돕는 기초학력교육자원봉사자를 희망교실에 모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최 교육감은 이날 정부를 향한 메시지도 내놓았다. 그는 "세종교육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시대'의 첫발을 떼고, 2023학년도 2학년까지 운영하지만 이후 학년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정부의 교육재정 확대와 같은 행정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아이들 하나하나가 곧 국가 경쟁력이라는 신념과 교육을 제대로 해 보겠다는 다짐으로 마련한 우리 교육청의 방안이 지속할 수 있도록 정치권의 관심과 정부의 결단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 교육감은 각 정당과 대선후보들에게도 '1학급 20명 학생'을 제안하면서 차기 새 정부 교육 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