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 수돗물.
 대구시 수돗물.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 시민의 70%가 사용하는 낙동강 수돗물의 품질이 전국에서 가장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 시민단체가 밝혔다.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대구안실련)은 14일 "대구 시민 70%가 사용하는 매곡 및 문산취수장의 원수와 정수한 물에 대한 품질 수준을 확인한 결과 전국에서 가장 나쁜 품질의 물을 마시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구안실련에 따르면, 수질오염 지표인 총유기 탄소량(TOC) 기준 매곡취수장의 평균값은 4.3mg/L(최대 5.3), 문산취수장은 4.4mg/L(최대 5.2)로, 생활용수로도 쓰기 어려운 3등급과 4등급에 해당됐다.

정수처리한 수돗물의 경우에도 지난해 평균 매곡정수장은 1.5mg/L(최대 1.9), 문산정수장은 1.8mg/L(최대 2.1)로 고산정수장(0.9mg/L)에 비해 매우 나쁜 수준으로, 시중에 판매 중인 생수(P사 0.03mg/L, S사 0.08mg/L)보다 최대 60~22배 높다.

이에 비해 낙동강 하류의 물을 취수해 사용하는 부산 물금 및 매리취수장의 TOC는 3.5mg/L(최대 4.6)으로 대구의 매곡, 문산취수장에 비해 0.8~0.9mg/L 더 낮았다.

대구안실련은 대구 취수원 상류인 구미공단 등에서 약 2000여 종의 화학물질 배출과 하루 수십만 톤이 배출되는 오·폐수가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대구취수장과 구미공단 사이의 유하거리가 짧아 오염원의 상쇄 및 자정이 되지 않고 단시간에 정수장으로 유입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대구안실련은 TOC 기준 수질오염 총량제를 조기에 시행하고 먹는물 관리기준에 TOC 항목을 반드시 포함해 측정하도록 정부에 촉구했다.

또 대구시에 매곡과 문산정수장에 초고도 처리시설을 도입해 정수된 수돗물에서 TOC 1ppm 이하 수준과 과불화화합물, 니트로사민류, 1·4-다이옥산 등 미량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대구안실련 관계자는 "수도꼭지에서 바로 마실 수 있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이 시민의 기본권"이라며 "대구시는 수돗물에 대한 불신해소와 안전한 공급을 위해 대구시 취수장과 정수장별 수돗물에 대한 TOC 농도를 실시간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시는 이날 <오마이뉴스>에 "낙동강 수돗물과 관련 전국에서 최고 많은 원수 항목 300개와 정수 항목 308개의 수질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TOC는 법정항목에 해당되지는 않으나 엄격한 수질관리를 위해 자체 감시항목으로 원수는 월 1회, 정수는 분기별 1회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으로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30만 톤의 물을 활용하게 되면 나머지 28만 톤에 대해서는 초고도정수처리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게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의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