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 대표단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 대표단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캠프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대검찰청이 윤 후보의 장모 최아무개씨 관련 의혹 대응용으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는 언론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윤석열 캠프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문건 내용상 검찰 소관부서에서 언론 또는 국회 대응을 위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보이고, 이는 검찰총장에게 개별적으로 보고할 필요가 없는 통상 업무"라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지난 13일 입수한 3쪽 분량의 문건에 최씨가 직접 연루된 4개 사건과 이외 관련 사건이 시간순·인물별로 정리돼 있었으며, 문건은 최씨를 '피해자'나 '투자자'로, 다른 관계인은 '피고인'으로 표현하면서 최씨를 변호하는 구조로 기술됐다고 보도했다. 대검 차원에서 최씨의 변호인 역할을 수행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윤석열 캠프는 "윤 당시 총장 장모 측 변호인은 관련자 판결문 등 훨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으므로 <세계일보>가 공개한 문건이 변호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변호인도 참고하지 않았다"라며 "윤 후보는 당시 위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고, 누가, 어떤 경위로 위 문건을 작성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라고 해당 의혹을 반박했다.

이어 "기관장에 대한 언론 보도가 이어지면 설명을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은 기관의 통상 업무다. 기관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을 때 기관이 청문회 준비를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과 같은 성격"이라며 "<세계일보>가 보도한 문건에 '대응방안'(표현)이 없는 만큼 '대응문건'이란 말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