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은 14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에 주소를 둔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4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4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에 주소를 둔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4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청년들의 주거안정과 지역 정착을 돕기 위해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월세 지원 등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4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1차 신혼부부 및 청년 주거종합 4개년 계획인 '청년주거안정 패키지 도입'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대구시는 청년주거안정을 위한 정책으로 월세지원, 전월세 융자금 이자 및 전세반환 보증료 지원,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대구형 청년희망주택 공급, 원스톱 청년주거 상담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 4가지 단계별 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우선 사회에 진입하거나 대구로 유입되는 청년들의 초기 주거안정을 위해 임차보증금 1억 원 이하 또는 월세 60만 원 이하 주택에 거주하는 1인 청년가구(중위소득 120% 이하)에 대해 오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연간 2500가구를 대상으로 월 15만 원씩 지원한다.

전월세 융자이자 지원과 전세반환 보증료 지원은 임차보증금 2억 원 이하의 청년가구에 대하여 융자한도 5000만 원까지 2%의 이자(최대 연간 100만 원)를 4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전월세 융자이자 지원사업은 내년부터 4년간 해마다 3000가구씩 1만 2000가구에 대해 지원하며 청년들의 연소득 기준을 없애는 등 다른 광역시와 비교해 전국 최고수준의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특히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들이 임차보증금을 떼이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구시에 주소를 둔 청년 전체에 대해 전세반환 보증료를 지원하고 신혼부부를 위한 '버팀목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의 경우 2자녀 이상 세대에는 대출 이자를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또 무주택 청년을 위한 청년 귀한 프로젝트를 올해 말까지 마련해 부부합산 1억 원 이하 또는 대구 평균 전세금 이하에 거주할 신혼부부 가구를 대상으로 연 300명씩 4년에 걸쳐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임대주택 1만 5000호를 집중 공급해 월소득 대비 월 주거비 지출 비율이 30% 이상인 2만 4000가구 전체에 청년공공임대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9200호인 청년층 공공임대주택을 오는 2025년까지 행복주택 6000호, 매입임대 3000호, 전세임대 6000호 등 2만 4000호까지 늘리고 특히 행복주택 6000호 중 4000호에 대해서는 교통, 교육 등 입지여건이 우수한 지역에 공급하기로 했다.

권 시장은 "청년들이 주거와 관련한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원스톱 청년주거 상담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청년 주거안정 대책에 들어가는 예산 884억 원은 전액 대구시 예산으로 편성한다"며 "이번 정책을 통해 대구에 거주하는 무주택 청년 10만 가구 중 55%인 5만5000여 가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