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연산호유리망둑 및 해송투명새우 사진
 연산호유리망둑 및 해송투명새우 사진
ⓒ 국립생물자원관

관련사진보기

 

'잠복의 명수'로 불리는 연산호유리망둑 등 수중 생물 37종이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미탐사 서식지 대상 동물자원 조사 및 발굴'과 '미개척 무척추동물 조사·발굴' 연구사업을 통해 신종 5종을 포함, 제주도 인근 바닷속에 사는 자생생물 37종을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특수과학잠수기술을 통해 올해 3월부터 최근까지 그간 접근이 어려워 연구가 제한적이었던 제주 서귀포 남단 수심 30~100m 지역을 중심으로 바다거미류, 요각류, 갯민숭달팽이류 등의 자생생물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 중 신종 5종은 로이미아류(Loimia sp. nov.)와 디알리코네류(Dialychone sp. nov.) 갯지렁이류 2종, 메소폰소폰토니아류( Mesopontonia sp. nov.)와 페리오클리메니우스류(Perioclimenaeus sp. nov.) 새우류 2종, 요각류인 필로포도사일러스류(Phyllopodopsyllus sp. nov.) 1종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연구에서 발견된 생물종 가운데 연산호유리망둑(가칭)과 해송투명새우(가칭)는 산호과 및 해송과와 공생관계이며, 몸이 반투명한 의태(擬態)를 보여 숙주와 구별하기 힘든 특징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의태는 주위의 생물 또는 환경과 식별이 어렵도록 진화한 동물의 형태를 말한다.

연구진은 연구 결과를 올해 안으로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할 예정이며, 이번 자생생물 37종의 학명을 국가생물종목록에 추가하여 우리 생물자원으로서 가치를 부여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