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 경남교육청

관련사진보기

 
경남지역 초·중·고교 학생 1인당 1대씩 스마트단말기가 보급된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14일 교육청에서 '미래교육체제 전환'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교육감은 "교육회복의 가장 중요한 핵심인 학습 맞춤형 학습체제의 기반을 완성하기 위해 학생 1인당 1대의 스마트단말기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경남교육청이 개발해 모든 학교에 보급한 '빅데이터-인공지능(AI) 플랫폼 아이톡톡'이 9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교육청은 "현재 학생들이 맞춤형 학습시스템을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게 접속해 이용할 수 있는 물리적 기반 조성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교육청은 올해까지 스마트단말기 구매계약을 완료하고, 2022년 8월까지 모든 학생에게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여기에 들어가는 예산은 총 1578억 원이다.

스마트단말기는 연내에 보급 계약을 추진하여 2차로 나누어 순차적으로 보급된다. 2022년 2월 중에 약 13만 대, 8월 중에 약 16만 4000대를 보급해서 전체 약 29만 4000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박 교육감은 "지난해 원격수업이 시작되면서 학생의 경제적 상황으로 인한 원격수업 도구의 차이가 교육격차 발생에 영향을 미쳤다고 판단되어 보급 시기를 앞당겼다"고 했다.

또 교육청은 교육회복을 신속하고 종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학습 지원과 교육복지 지원으로 구성된 '경남 교육회복 종합 플랫폼'도 구축한다.

'학습 지원'은 인공지능 서비스를 시작한 '빅데이터-인공지능 플랫폼 아이톡톡'이 기반이고, 10월부터 인공지능과 현장교원, 예비 교원의 협력을 통한 교육지원서비스가 시작된다.

'교육복지 지원'은 학습, 심리ㆍ정서ㆍ사회성, 건강ㆍ체력 등 모든 영역에서 발생한 손실에 대해 '한 번의 진단으로 결정적 시기에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와 관련해 박 교육감은 "올 하반기부터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지원하되,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한 학생은 집중적으로 지원해서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촘촘한 교육회복을 추진한다"고 했다.

교육청은 이를 위해 교육결손 회복에 약 172억 원, 유아·직업계고·취약계층 맞춤 지원에 약 34억 원, 과밀학급 해소 등 교육여건 개선에 1032억 원 등 총 1238억 원의 예산을 편성하였다.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청의 '교육회복'은 단순히 코로나19 이전의 교육으로 되돌아가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기존의 질서에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새로운 삶의 질서, 변화된 기술적 토대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교육의 가능성을 바라보며, 교육을 재구조화하여 미래형 교육체제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