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교육청.
 경상남도교육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2022년 6월 경상남도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몇몇 출마예상자들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진영민, 아래 '노조')는 14일 낸 자료를 통해 "교육감 후보들의 면면을 보면서 우려스러움을 표한다"고 했다.

노조는 "교육감 자리는 교육·학예에 관한 사무를 총괄하는 자리고, 경남교육행정 경험이 풍부한 사람이 경남교육 수장직을 맡아야 한다"고 했다.

거론되는 출마예상자들에 대해, 노조는 "거론되는 후보들 중 학자 출신이거나, 정치적 야욕으로 당적을 옮긴 이력이 있는 후보들이 교육감 후보로 나서는 것을 보면서 걱정되는 마음이 크다"고 했다.

이들은 "경남교육은 조직 구성원 간 이해관계도 많고, 교육행정 역할 정립도 필요하며, 공교육 정상화 등 산적한 경남교육 현안들을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경남교육행정에 충분한 경험 없는 후보들이 '교육감이나 해 볼까'라는 식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교육감 자리는 지방교육자치를 책임지고, 교육행정가로서의 역량과 교육행정의 속성 및 교육예산을 잘 이해하고 있어야 하며, 구성원과의 소통에 기반한 큰 포용력과 리더십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경상남도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은 "교육감 자리가 정무직이라고 해서 교육을 정치적 이념과 시각으로 투영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