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탕춘대 성곽길에서 만난 단풍
 탕춘대 성곽길에서 만난 단풍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가을이 온다. 눈에 보이지 않아도 가을은 우리에게 빨리 달려오고 있다. 지난 여름 무던히도 더워 견디기 힘들었는데, 이제는 아침 저녁으로 선선하다. 

13일 오후, 북한산 족두리봉을 지나 탕춘대 성곽길을 걸었다. 족두리봉을 오를 때 이마에서 땀은 흐르지만 시원한 바람이 불어 상쾌한 기분으로 산을 올랐다. 족두리봉 정상에는 몇몇 등산객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족두리봉에서 바라본 북한산
 족두리봉에서 바라본 북한산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족두리봉 정상에서 향로봉을 바라 보니 하늘은 파랗고 구름은 둥실 떠 있다. 족두리봉을 지나 향로봉쪽으로 걸어간다. 떡갈나무잎은 조금씩 갈색으로 변한다.

향로봉을 오르기 전에 우측 탕춘대쪽으로 걷는다. 탕춘대 성곽길은 완만하고 소나무 숲길이어서 좋다. 성곽길 아래 산초나무가 노랗게 물들었다. 등산로 옆에는 싸리나무꽃이 아름답게 피었다. 산을 오르기에 바쁜 등산객들은 이 아름다운 꽃을 볼 수 없다.
 
 탕춘대 성곽길에서 만난 단풍
 탕춘대 성곽길에서 만난 단풍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탕춘대 성곽길에서 만난 싸리나무꽃
 탕춘대 성곽길에서 만난 싸리나무꽃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작은 떡갈나무가 단풍이 들었다. 석양에 빛나는 단풍잎은 가까이 가 보니 온전한 잎이 하나도 없다. 바람에 찟기고, 벌레먹고, 험한 시절을 보내며 이제 마지막으로 아름다운 옷으로 갈아입고 질 준비를 하고 있다.

우리도 세상을 살아오면서 수없이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그 많은 상처들을 가슴에 담고 있다가 노년에는 그 것들은 삶의 한 과정이고, 사람을 성숙하게하는 원동력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사색의 계절 가을이 기다려진다.
 
 싸리나무꽃
 싸리나무꽃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태그:#북한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