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호주 외교·국방 공동기자회견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13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호주 외교·국방장관 2+2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호주 피터 더튼 국방장관,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정의용 장관, 서욱 장관 2021.9.13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13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호주 외교·국방장관 2+2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호주 피터 더튼 국방장관,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정의용 장관, 서욱 장관 2021.9.13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김동현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은 13일 미국 의회가 최근 자국 기밀정보 공유 대상 국가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에 한국을 가입시킬지를 검토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 "파이브 아이즈 가입은 여러 가지 검토를 요구하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연 제5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늘 국방장관회담이나 2+2 장관 회의에서는 '쿼드 플러스'나 파이브 아이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파이브 아이즈 가입 문제는 최근 미 의회에서 국방수권법안 초안에 관련 내용이 언급되면서 관심이 커졌는데 조금 더 논의되는 걸 보면서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이브 아이즈'는 미국·캐나다·뉴질랜드·호주·영국 등 영어권 5개국의 기밀정보 공유동맹으로, 1946년 미국과 영국이 소련 등 공산권과 냉전에 대응하기 위해 협정을 맺은 것이 시초다.

서 장관은 미국, 일본, 호주, 인도 4개국의 인도·태평양 지역 협의체 '쿼드'(Quad)에 한국이 가입하는 문제에 대해서 "우리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포용성을 지향하는 어떤 국제협의체와도 협력해 나가겠다는 원칙이 정해져 있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앞서 이와 관련, "개방적이고 투명하고 포용적이면 어떤 지역 협력체와도 협력할 수 있다"며 필요한 분야별로 협력이 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은 한국과 기밀 정보를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하지 않았다.

페인 장관은 "파이브 아이즈는 정보 공유에서 시작된 오래된 전통적인 그룹으로 현재는 때때로 필요에 따라 주요 현안에 대해 공통의 목소리를 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국의 쿼드 참여를 원하느냐는 질문에도 그는 "각 (쿼드) 참여국은 역내에 자체적인 양자 및 다자 관계가 있기 때문에 쿼드를 꼭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늘 2+2는 이런 (양자)관계가 얼마나 효과적인지 보여주는 완벽한 사례"라고 답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