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천시 물류창고화재 당시 모습
 이천시 물류창고화재 당시 모습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 피해 주민 보상이 완결될 때까지 이천시가 돕겠습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오는 17일 화재 발생 90일을 앞두고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 관련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엄 시장은 13일 "이천시는 '더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즐겁고 기쁜 추석 명절을 마냥 즐길 수가 없다"며 "쿠팡덕평물류센터 화재 사고로 인한 피해 주민들의 보상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아 주민들의 불편함이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해당 지역에서 양봉 등 축산을 하시는 분들께서 유실과 폐사로 한숨을 짓고 계시고, 마시는 물의 오염에 불안에 떨고 계신다"며 "현장 관리가 여전히 미흡하다고 관계 공무원들도 판단하고 있는 데다, 6일 동안 불탔던 대형화재 현장에서 미처 인지하지 못한 문제점도 있을 수 있는 등 여전히 상황이 정리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엄 시장은 "이천시는 화재 사고 직후부터 지금껏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고 피해 주민과 쿠팡과의 협상 상황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시가 관리·감독권이 없어 답답한 상황이 있지만, 이천시는 우선적으로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지켜보고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 관련 피해 상황 및 보상 등 쿠팡 측의 후속 조치 상황을 점검했다.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화재 현장에 가림막 들이 설치돼 있지 않아 분진이 대기와 토양에 노출되고 있는 등 지역주민의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진정성 있게 피해 보상에 임하라는 내용을 공문을 포함하여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