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13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점심을 국수로 식사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13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점심을 국수로 식사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또 대구를 찾아 "이제 서운함을 거두어주시고 지지해 주신다면 정권교체로 꼭 갚아드리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고향인 TK(대구경북)에서 '배신자'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유 후보는 13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상인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또 지난 대선과정에서 문재인 정권에게 정권을 빼앗겼던 점에 대해서는 늘 책임이 있다고 통감하고 그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서문시장이나 칠성시장을 가면 이렇게 태극기부대나 우리공화당이 와서 마이크를 들고 시끄럽게 해서 주저했는데 오랜만에 왔다"며 "서문시장이 대구 민심의 진앙지 같은 데니까 주시는 말씀 그대로 듣고 저도 드릴 말씀이 있으면 할 각오로 왔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자신이 다니는 곳마다 태극기부대가 나타나 '배신자'라며 욕설을 하고 시끄럽게 해 미안한 마음에 자주 찾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날도 소수이기는 했지만 태극기를 든 보수유튜버와 일부 극우층은 유 후보를 향해 "배신자 XXX' 라는 등의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유 후보는 "대구경북 시도민들께서 서운한 감정이 있다는 거 제가 잘 알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새누리당이 변화와 혁신을 통해 정권을 재창출하지 못한 것에 대해 정치를 했던 한 사람으로서 늘 책임이 있다고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의 아들인 저를 지지해 주셔서 국민의힘 후보가 되어야 정권교체가 이루어진다"며 "이제까지 서운했던 마음을 정권교체로 갚아드리고 누구보다 성공한 정부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3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3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유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하루 속히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면서도 "만약 야당 대선 후보를 탄압하고 음해하기 위해서 하는 짓이라면 우리 당이 똘똘 뭉쳐서 저항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발 사주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박지원 정보원장과 만난 것과 관련해 "박지원 원장이 진실을 밝혀야 되지만 공수처든 검찰이든 압수수색하고 박 원장의 핸드폰도 압수수색해 박 원장이 이 사건의 배후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박 원장이) 국내 정치에 개입했다면 그 자체가 바로 명백한 불법"이라며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국회 정보위를 바로 소집해 박 원장이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문건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김웅 의원을 두고는 "그 자료를 생산하거나 가담했다고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당에 전달되는 과정에서 김웅 의원이 당사자로 있었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공수처나 대검에서 고발 사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윤석열 후보가 사퇴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일어나지 않은 상황을 전제로 말씀드리기 쉽지 않다"면서도 "만약 검찰이 만들고 검찰 수뇌부에 있는 사람이 그 자료를 야당에 전달한 것이라면 심각한 사건"이라며 "진실이 드러나면 법적이고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후보는 "결국 윤석열, 홍준표, 저 이렇게 세 사람의 경쟁이라고 생각한다"며 "윤석열 후보가 무너지면 홍준표 후보가 일시적으로 따라잡겠지만 결국 중도층과 젊은층의 표심, 거기에 대구경북 지지만 결합하면 저는 최종 승자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