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미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 환영 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한미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 환영 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3박 5일간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과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과 호놀룰루를 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이로써 문 대통령은 취임 후 5년 연속으로 유엔 총회에 참석하게 된다"고 알렸다. 참고로 지난해 제75차 유엔 총회는 화상으로 참석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 중에 ▲ 유엔 총회 기조연설 ▲ SDG(지속가능발전목표) Moment 개회세션 연설과 인터뷰 ▲ 주요국과의 양자 회담 ▲ 유엔 사무총장 면담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호놀룰루에서는 ▲ 한국전 참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 ▲ 독립유공자에 대한 훈장 추서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가 북한과 함께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로써,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 총회 참석은 한반도 평화 진전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자리"라며 "한편, 국제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나라의 활동과 기여를 재조명하고, 국제사회 내 높아진 위상과 기대에 부응하여 우리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아울러,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참석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 책임 의지를 분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