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녹화된 영상을 통해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제2회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녹화된 영상을 통해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손을 맞잡는 분들이 많아지면서 탄소중립 달성을 향한 우리의 시계가 한층 더 빨라졌다"면서 경제계·종교계 등의 노력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참모회의에서 "최근 탄소중립을 위한 각계의 노력이 표면화되는 것에 대해 상당히 고무적이다"라고 말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최근 국내 15개 기업(현대차·SK·포스코 등)이 모여 수소경제 활성화를 논의하는 수소기업협의체를 공식 출범시켰다"면서 "이어 천주교 수원교구는 '2040 탄소중립선언'을 통해 203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2040년까지 100% 탄소중립을 실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