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하여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전했다. 2021.9.13
 북한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하여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전했다. 2021.9.13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13일 오전 10시 5분]

북한이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고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아래 '통신')>은 "국방과학원이 11, 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13일 보도했다.

통신은 "발사된 장거리 순항미사일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며 1,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하였다"라고 전했다.

또 통신은 "시험 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타빈송풍식 발동기의 추진력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과 미사일의 비행 조종성, 복합유도결합방식에 의한 말기유도명중정확성이 설계상 요구들을 모두 만족시켰다"며 "총평 무기체계 운영의 효과성과 실용성이 우수하게 확증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중핵적인 사업으로 완강히 추진돼온 이 무기 체계의 개발은 우리 국가의 안전을 더욱 억척같이 보장하고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 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관하지 않았으며, 박정천 당 비서와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 위원회 위원장 참관 하에 이뤄졌다.

북한이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3월 21일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비공개로 발사한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북한의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과 달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결의 위반은 아니다.  

탄도미사일은 포물선 궤도를 그리며 날아가 속도와 파괴력이 크지만, 무인비행체에 가까운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에 비해 일반적으로 비행속도가 느리고 파괴력도 약하다.  

이번 북한의 순항미사일 추정 발사체 시험은 북한 나름대로 수위를 조절한 저강도 무력시위를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통신은 이번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 시험이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밝혀 향후 무기체계 개발을 지속할 것임을 예고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초대형 핵탄두와 전술핵무기, 핵잠수함, 극초음속 무기, 무인정찰기 등 전략무기 개발을 지시한 바 있다.  

한편,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상황을 포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난 3월 순항미사일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관련 사실을 즉각 공개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우리 군은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