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10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 JTBC

관련사진보기

 
"자꾸 '젊은(경험 없고 미숙한)', '(어쩌저쩌한) 여성'의 이미지로 제가 '감히' 판단하고 결정할 수 없다는 식으로 이 사건이 '어떻게 저게 대검 감찰부장을 만나고 이런 일을 혼자 하나, 뒤에 누가 있다'고 하고 싶겠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의 '배후론'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본인 페이스북에 "공익신고자가 대검 감찰부장의 전화번호를 직접 구해서 소위 '딜(휴대전화 제출을 조건으로 공익신고자 인정)'을 했다는 것이 이례적"이라며 "(조씨가) 매우 자신감이 있었거나, 그런 경로를 알려준, 관철시킬 수 있다는 확신을 준 사람이 있었다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씨는 12일 오전 본인 페이스북에 "누군가는 '딜'이라는 표현을 하였지만, 저는 처음(부터) USB 자료를 가지고 갔고, 휴대폰 원본 제출을 요청하셔서 적극적인 자료제출을 말씀드렸다"며 "다만 자료를 살펴보시고 공익신고임을 인정할 수 있고 원본까지 확인을 진행할 필요성을 느끼시면 회신을 달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자신이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을 취한 이유에 대해선 "타인의 소개가 개입된다면 어쩔 수 없이 자료와 저에 대한 편견이 작용할 수 있어서 정치적 요소가 조금이라도 있을 부분은 모두 제거하고 직접 연락을 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사건의 경우, 대검찰청 역시 (사실관계가 확인이 된다면) 비위 당사자인 기관이자, 진상조사의 감찰기관이기 때문에 공익신고의 자료 제출 후의 요소에서도 매우 민감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자신과 친분이 있던 법조기자 등의 객관적인 평가를 확인한 후 한 감찰부장의 연락처를 얻어 신고했던 것이란 설명도 덧붙였다.

특히 그는 "(국민의당 소속이었던) 2014년부터 선거에는 공보기획부터 2015~2016 국회의원총선거 공천심사위원, 탄핵 당시 비상대책위원(최고위원), 2017 대선 경선룰을 정하고, 대선 종합상황부실장과 이후 각 선거마다 책임과 결정이 있는 역할을 한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 공익신고 역시 자신의 경험과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음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조씨는 "이번 사건도 작년 총선 당시 제 역할의 범위 안에서는 적절한 판단과 결정을 하였다고 생각한다"며 "여권 인사와의 친분관계는 논란이 될 대상이 아니다. 그들은 오랜 친구이자 제가 어떤 정치적 선택을 해도 비난보다는 이해와 응원을 해준 오랜 저의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사실은 드러나고, 죄는 책임을 지면 된다. 하지만 그 격을 훼손시키고 꾼들처럼 하는 태도는 어느 순간이나 가장 최악의 결말을 맞이하게 된다"며 "필요한 부분 내에서만 언론에 직접 출연하여 사실관계를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