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11 테러 20주년을 맞아 단결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이 공개한 영상메시지에서 "9·11 테러가 벌어진 이후 우린 곳곳에서 영웅적 행위를 보았고 국가통합의 진정한 의미를 느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단결은 절대 깨지지 않는다는 점을 배웠다"라면서 "우리를 우리답게 만들고 미국이 최고에 있게 하는 것이 단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것이 내가 9·11을 통해 배운 가장 중요한 교훈"이라면서 "단결이 우리의 최강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결은 우리가 똑같은 것을 믿어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면서 "다만 우린 서로와 이 나라에 대해 근본적인 존중과 믿음을 가져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9·11 세대가 "테러를 저지른 테러리스트를 붙잡고 미국에 해를 가하려는 이들에게 '추적해 책임지게 하겠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군 복무에 나섰다"라면서 "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오늘도 내일도 절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9·11 테러 후 미국 사회에 나타난 부정적 모습도 언급했다.

그는 "공포와 분노, 평화로운 종교의 신실한 신자인 미국인 무슬림에 대한 폭력 등 인간 본성의 어두운 면도 목격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뉴욕시 옛 세계무역센터(WTC) 터인 '그라운드제로'와 워싱턴DC 인근 국방부(펜타곤), 펜실베이니아주 생크스빌 등 세 곳의 9·11테러 현장을 모두 방문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9·11테러 현장에서는 연설하지 않을 예정이며 그 대신 이날 영상메시지를 공개했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