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힘을 모으자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1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샤오밍(劉曉明)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전날 러시아 북핵 협상 총괄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류 대표와 모르굴로프 차관은 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협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조정과 협력을 강화하자고 입을 모았다.

또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을 끊임없이 추진하기 위해 관련 국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앞서 류 대표는 지난달 18일 안드레이 데니소프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와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의 가역 조항을 가동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안보리 결의의 대북 제재 가역 조항이란 일단 대북 제재를 완화 또는 해제한 뒤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조치가 있을 때 다시 제재를 가하는 것을 말한다.

중국은 그동안 국제사회에서 지속해서 대북 제재 완화를 주장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부장은 지난 6월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도 이 조항을 가동해 북한 민생 영역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