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8일 광주·전남 발전전략을 발표하기 위해 찾은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8일 광주·전남 발전전략을 발표하기 위해 찾은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10일 "민주당 지도부는 대통령 후보 경선 이후에 제 사퇴서 처리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한다"라며 "지도부의 그런 태도는 몹시 부당하다"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제 사퇴서를 조속히 처리해줄 것을 당 지도부에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앞서 지난 8일 의원직 사퇴를 전격 선언하며 승부수를 띄웠지만, 송영길 지도부는 정치 1번지로서 상징성이 큰 서울 종로 지역구 재보궐 선거 등 정치적 부담을 이유로 이 후보의 의원직 사퇴 처리에 부정적 의사를 내비치고 있는 상황이다.

이 후보는 "저는 모든 것을 던져 정권을 재창출하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국회에 냈다"면서 "(당 지도부가) 한 정치인의 고심어린 결정을 그렇게 취급하는 것은 동료 정치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공정한 경선관리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송영길 지도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지도부가 지금과 같은 태도를 더 이상 보인다면, 그것은 저의 각오와 진정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사퇴서를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요구했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이낙연 의원실에서 관계자들이 짐 정리를 위해 상자더미를 가지고 로 들어서고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의원은 전날 대선 승리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이낙연 의원실에서 관계자들이 짐 정리를 위해 상자더미를 가지고 로 들어서고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의원은 전날 대선 승리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