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0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기소되더라도 출마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0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기소되더라도 출마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공수처가 10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검사에 대해 압수수색한 가운데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책임이 있다 하더라도 후보를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대구를 방문한 홍 의원은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 후보가 만약 법적 책임이 있더라도 정치적 책임하고는 별개"라며 "윤 후보는 사법시험을 9수 할 정도로 권력에 대한 집착이 강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윤 전 총장이) 기소된다고 해도 출마하는 데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며 "어떤 경우라도 사퇴하거나 그렇게 하실 분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김웅 의원도 비판했다. 그는 "김웅 의원이 1년 전의 일을 기억 못한다고 하는데, 그 머리로 어떻게 검사를 했는지 의심스럽다"며 "그런 식으로 하니까 당까지 물고 들어가는 이상한 현상이 생겨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웅) 본인이 밝혀야 한다. 그걸 정치공작으로 몰아가는 것도 어처구니없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도 빠트리지 않았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인터넷 언론이라고 무시하면서 그런 데서 보도를 하고 따라간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그 언론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를 최초로 인터뷰해 준 걸로 알고 있다. 윤 후보 측하고는 아주 호의적인 매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김웅한테 자료를 주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양해를 했느냐, 그게 팩트"라며 "그 간단한 팩트를 두고 정치 공작이니 그런 식으로 몰고 가는데, 나중에 공작과 다른 팩트가 나오면 어떻게 할 거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당시 당 지도부는 지금의 이준석이 아니"라며 "그 당시 당 지도부한테 물어봐야지 왜 지금 현재 당 지도부까지 확산시켜서 물고 들어가느냐. 그것 자체가 공작이고 잘못된 것이다"고 충고했다.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