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 최초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을 건조했던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우리나라 해군과 같은 급의 최신예 잠수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과 3000톤급 잠수함 건조사업(장보고-III Batch-II사업) 2번함을 9857억원에 계약 체결했다. 이 잠수함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8년말까지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 포함 현재까지 발주된 3000톤급 잠수함 5척중 4척을 수주한 것이다. 이 회사는 지난 8월에 1차사업 선도함인 '도산안창호함'을 인도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987년 '장보고-I 사업'의 첫 번째 함정인 '장보고함'을 수주한 이래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22척의 잠수함을 수주했다.

209급 9척, 214급 3척, 3000톤급 4척, 수출 잠수함 6척으로, 이 가운데 16척이 인도되었고 6척은 현재 건조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국내업체로는 유일하게 해외 잠수함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유순준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전무)은 "이번에 수주한 장보고-III Batch-II사업 2번함의 성공적 인도는 물론 올해 발주 예정인 수상함 건조 사업 및 내년에 있을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도 철저히 준비하여 대한민국 해군의 해양주권 수호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1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LNG운반선 2척, 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42척/기 약 72억 달러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및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의 약 93.5%를 달성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