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이 9일 0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정권수립 73주년(9ㆍ9절)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1.9.9
 북한이 9일 0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정권수립 73주년(9ㆍ9절)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1.9.9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9일 오후 2시 35분]

북한은 9일 '공화국 창건 기념일'(9.9절) 73주년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심야 열병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이날 오전 0시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되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열병식에 참석을 했지만 연설은 하지 않았다.

이날 열병식에서 연설을 한 리일환 노동당 중앙위 비서는 "현 세계에서 국가의 면모와 위력을 좌우하는 정치체제의 공고성과 우월성에 있어서나 인민의 정치적권리와 리익을 지키는 힘에 있어서, 그 어떤 외부세계의 도전과 위협에도 끄떡없는 불패성에 있어서 우리 공화국과 견줄만 한 나라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화국정부는 그 어떤 경우에도 우리 인민의 존엄과 근본리익(이익)을 튼튼히 수호할 것이며 자력자강의 원칙에서 모든 것을 우리 힘으로, 우리 식대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열병식은 지난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과 지난 1월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 이어 심야에 진행된 세 번째 열병식이다.

북에서 심야 진행된 세번째 열병식... 합참 "구체적 사안은 정밀 분석 중"
 
북한이 정권수립 기념일('9·9절') 73주년을 맞아 자정에 남쪽의 예비군격인 노농적위군과 경찰격인 사회안전무력의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2021.9.9
 북한이 정권수립 기념일("9·9절") 73주년을 맞아 자정에 남쪽의 예비군격인 노농적위군과 경찰격인 사회안전무력의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2021.9.9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10월 10월 노동당 창건일 열병식에서 김 위원장은 육성으로 '사랑하는 남녘 동포'를 언급하며 대남 메시지를 낸 바 있지만, 지난 1월 8차 당대회 기념열병식에선 연설을 하지 않았다.

이날 행사 주석단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국무위원회 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중앙위 조직비서, 김덕훈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겸 내각총리, 박정천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겸 중앙위 비서가 자리했다.  

또 리일환·정상학·오수용·태형철·김재룡·오일정·김영철·정경택·허철만·박태덕·김형식·유진·박명순·리철만·전현철·박정근·양승호·장정남·우상철 등 당정 간부와 내각, 위원회, 성, 중앙기관 책임간부 및 노력혁신자와 공로자들이, 군부를 대표해서는 권영진·리영길·림광일 등 책임간부가 주석단에 함께했다.  

또한 <로동신문>은 "당과 정부에서 오랜 기간 사업해 온 김영남·박봉주·김기남·최태복·김경옥·김정임 동지가 주석단에 초대됐다"고 밝혔다.  

북한에서는 정권수립일을 국가적 기념일로 삼고 있지만, 5, 10년 단위로 이른바 '정주년(꺾어지는 해)'이 아닌 때 열병식을 거행하는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대외 메시지 발신보다는 주민 사기 진작 등 체제 내부 결속에 초점을 맞춘 행사"로 평가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7천 명 내외의 병력과 재래식 중심의 무기가 동원된 것은 물론 행사시간도 1시간가량"이라며 "공화국 창건에 대한 경축과 당·군·민의 체제결속에 방점을 둔 철저한 내부행사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날 열병식은 북한이 '민간 및 안전무력열병식'이라고 밝힌 것처럼 정규군이 아닌 각 지방의 노농적위군, 각 사업소 및 단위별 종대가 참석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조용원 당 조직비서가 사열을 주관 했으며, 각 도의 노농적위군 열병부대들은 도당 책임비서들의 인솔 아래 행진했다.

열병식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을 맡은 비상방역종대와 보건성 종대도 참가했고, 오토바이·트랙터 등을 동원한 기계화종대들도 모습을 보였다.

한편, 군당국은 북한의 열병식 개최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육군 대령)은 이날 오전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북한이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이 있어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구체적인 사안은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이라고 군의 대응을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