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기존의 변명을 반복하는 맹탕 기자회견을 했고 윤석열 후보는 거친 감정을 쏟아내는 난폭 기자회견을 했다"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전날(8일) 이어진 검찰 고발 사주 의혹 파문에 대한 국민의힘 쪽 기자회견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웅 의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말을 반복하면서도 손준성 검사와의 안부 문자는 뚜렷하게 선택적으로 기억하는 모습을 보였다"라며 "불리한 것은 기억하지 않고 유리한 것만 기억하냐"라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향해서도 "시종일관 거친 언사를 쏟아냈다. 겸손한 자세로 사실을 밝히고 자세히 설명하는 기자회견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은 '괴문서다, 공작하지 마라, 내가 그렇게 무서우냐, 숨지 말고 나와라', 이렇게 생중계를 지켜보는 국민들 앞에서 화가 잔뜩 난 모습을 보였다"라며 "시청하는 국민을 아랑곳하지 않고 협박하는 태도로 일관하는 것은 지도자의 언어와 태도가 아니다"고 했다.

이어 "무소불위 특수부 검사로 살아온 권력자의 언행 아닌가 한다"라며 "국회로 불러달라고 했는데 국회는 윤석열 후보를 무서워하지 않는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후보는 국회를 우습게 보는 것 같다"라며 "때가 되면 다 부를 테니 보채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 여러분이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을 엄단한 것처럼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선거개입, 국기문란 역시 국민들께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