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치경찰'이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민들은 범죄예방활동으로 CC-TV, 비상벨, 셉테드 등 시설 설치와 운영이 우선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상남도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김현태)가 8일 발표한 "도민이 바라는 우리동네 자치경찰" 설문조사 결과에서 나온 것이다.

설문조사는 7월 19일부터 8월 1일까지 2주 동안 경남도 누리집에서 진행되었고, 남성 510명과 여성 977명을 포함해 1487명이 참여하였다.

"도민이 체감하는 거주지역 안전도"에 대해 '생활안전' 분야(974명, 65.5%)가 가장 높았고, '교통안전' 분야(682명, 46.1%)와 '사회적 약자 보호' 분야(644명, 43.3%) 순서로 '대체로 안전(안전하다 또는 매우 안전하다)'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치안 체감안전도 주요 위협요인도 물었다. '범죄로부터의 안전 위협장소'는 유흥·번화가(32.0%), 주거지(20.7%) 등이었고, 시급히 근절해야 할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는 성범죄(31.6%), 학교폭력 등 청소년범죄(26.8%), 아동학대(20.6%), 가정폭력(14.1%) 등이었으며, '교통안전' 위협요소는 과속·신호위반(26.3%), 불법 주·정차(20.9%), 음주운전(19.7%) 등으로 나타났다.

"최우선으로 요구하는 자치경찰 활동"은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범죄예방활동) cctv, 비상벨, 셉테드 등 범죄예방시설 설치·운영(51.2%), 경찰관의 순찰 강화(25.2%), ▲(주민참여 치안) 주민의견을 반영한 범죄예방시설 설치장소 결정(38.6%), 자율방범대 등 주민참여형 합동순찰(26.3%), 주민의견을 반영한 순찰장소 선정(24.2%)이었다.

우선 예산편성이 필요한 시책들을 자치경찰 분야별로 살펴보면, ▲(생활안전) cctv 등 범죄예방 시설물 확충(30.8%), 여성안심귀갓길 등 위험지역에 대한 범죄예방환경설계(셉테드, 30.2%) 순으로 답했다.

위원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2021년 하반기 경남연구원 정책과제로 선정되어 심화분석 과정을 거치고 있으며, 자치경찰 정책 수요 분석 및 도민 체감형 자치경찰 서비스 제안 등 유의미한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김현태 위원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도민들이 자치경찰제도에 대해서 많은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향후 도민이 원하는 경남형 자치경찰 서비스를 제공하고 도민이 중시하는 자치경찰 정책에 우선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경남자치경찰위원회, 기초지자체와 간담회 마련

위원회는 지방행정과 치안행정을 연계하는 기초지자체 단위의 소통 기반을 구축하고자 '찾아가는 시·군 간담회'를 개최한다.

간담회는 시·군, 경찰서, 교육지원청을 대상으로 자치경찰 운영에 대한 기초지자체의 이해와 참여 확대를 위한 자리로, 9일 창녕군을 시작으로 관내 18개 시·군청사에서 진행한다.

간담회는 ▲자치경찰제 시행 추진상황 공유 ▲주민참여 자치경찰 협의회 구성 및 운영 협의 ▲자치경찰 전담 공무원 지정 협의 순으로 진행된다.

김현태 위원장은 "자치경찰이 안정적으로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기초자치단체 단위부터 민·관·경 치안 협력이 중요"하다며 "도민 공감형 정책 발굴을 위해 지속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일정을 보면 창녕 9월 9일, 하동 10일, 김해 16일, 함안 24일, 밀양 28일, 양산 30일, 거제 10월 7일, 고성 8일, 남해 12일, 사천 14일, 산청 15일, 통영 18일, 함양 19일, 합천 21일, 의령 22일, 창원 26일, 거창 28일, 진주 29일이다.

경상남도자치경찰위원회는 현 정부의 지방분권화 정책기조와 7월 1일 전국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에 맞춰 출범한 합의제 행정기구로, 지난 6월 30일 경남도청에서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경상남도경찰청.
 경상남도경찰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