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오후 대양면복지회관에서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건설공사와 관련한 레미콘 공장 가동과 관련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7일 오후 대양면복지회관에서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건설공사와 관련한 레미콘 공장 가동과 관련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 윤재호

관련사진보기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건설공사와 관련한 레미콘 공장 가동을 두고 주민들이 '피해 최소화' 등을 요구하며 실력 행사에 나서기로 해 갈등이 커지고 있다.

레미콘 공장 가동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지역은 이 고속도로 8공구 구간으로, 경남 합천군 대양면이다. 주민들은 '합천 대양면 레미콘 공장 설립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윤재호 안금리 이장, 아래 주민대책위)를 다시 결성했다.

주민대책위는 7일 오후 대양면복지회관에서 배몽희 합천군의회 의장, 임재진 합천군의원, 이강락 대양면이장장단 회장, 심경섭 대양면노인회 지회장, 이민택 전 합천군의회 의장, 강상열 대양면체육회장, 주재근 대양면새마을지도자회장, 나상회 반대대책위원 사무국장, 심대용 덕정리 마을이장, 강창록 도리 마을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가졌다.

또 이 대책회의에는 8공구 현장소장도 참석했다. 주민들은 "회사측이 레미콘 공장 설립 과정에서 했던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속도로 8공구 공사는 건설업체가 맡고 있으며, 이곳 레미콘 공장은 협력업체가 합천군으로부터 인·허가를 받아 경영해 왔다.

주민들은 레미콘 공장 설립 당시 "공장 가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비산먼지에 최선을 다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과 "공장 가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에 대해 보상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또 주민들은 "공장 운용에 필요한 인력은 대양면민을 우선적으로 채용하고 기자재도 대양면에서 우선적으로 구매할 것"을 요구했던 것이다.

그러나 주민들은 "공장 가동 이후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윤재호 위원장은 "함양-울산고속도로는 국책사업으로 협조를 해야 하지만, 레미콘 회사가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고 있다"며 "레미콘 공장 인근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조만간 경찰서에 집회 신고를 내고, 대양면민 뿐만 아니라 향우들과 같이 실력 행사를 열 것"이라고 했다.

8공구 현장사무소 관계자는 "레미콘 공장 가동에 있어 주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살수작업에다 신호수 배치 등 조치를 하고 있다"며 "주민 요구사항이나 약속에 대해서는 협력업체에서 판단할 것이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