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왼쪽부터), 장기표, 최재형, 황교안, 안상수, 박찬주, 장성민, 박진, 홍준표, 윤석열, 하태경, 유승민 예비후보가 7일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왼쪽부터), 장기표, 최재형, 황교안, 안상수, 박찬주, 장성민, 박진, 홍준표, 윤석열, 하태경, 유승민 예비후보가 7일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경선) 후보가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라 하는데, 이 말을 믿습니까? 유승민 후보와 붙으면 이길 확신이 있어 그런 말을 한 것 아닌가 싶습니다."(장기표 후보)

"저는 사실이라 생각합니다."(유승민 후보)


국민의힘 1차 대선경선 후보자 3대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주어진 '2분'의 질의응답 시간은 너무 짧았다. 장 후보가 정책 질의와 함께 기습 질문을 던졌지만, 1분 내에 답해야 했던 유 후보는 피상적으로 답변할 수밖에 없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7일 오후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이란 이름으로 개최한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후보들은 3대 대표 정책공약을 프레젠테이션(PT) 형태로 7분간 발표했다. 이어 추첨을 통해 정해진 상대 후보 1명과 2분간 질의응답을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진, 박찬주,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장기표, 장성민,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등 후보 12명이 모두 참석했다. 

장 후보는 "유 후보가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이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지금까지 전혀 되지 않고 있다. 강성노조로 인한 높은 임금 때문"이라며 해결 방안을 물었다. 

이에 유 후보는 "강성노조, 귀족노조가 불법행위를 할 경우 법으로 철저히 응징해야 하지만, 정치는 기업 편도 노동 편도 아닌 정말 공정한 위치에 서야 한다. 사회적 대타협을 못 이루면 한 발자국도 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런 설명에 답변 시간 대부분을 쓴 유 후보는 이재명 후보 관련 질문에는 서둘러 짧게 답했다. 

서둘러 발언 마무리... 사회자 "2분 굉장히 짧다" 언급도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후보 발표 때에도 비슷한 장면이 펼쳐졌다. 안상수 후보는 "긴급조치 등으로 강성노조를 해산하겠다 했는데 좀 더 구체적으로 얘기해달라"고 주문했고, 홍 후보는 "(경남지사 시절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킨 뒤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지만, 그 사건으로 인해 전국 도립병원들이 정상화됐다고 본다. '잘못하면 폐업 당할 수 있다'를 보여줬다"고 답변했다. 

이어 홍 후보가 "제가 대통령이 된다면, 대통령에게는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이 있다"며 추가 설명을 하던 중, 답변 시간이 끝났음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리자 "국회를 통해서는 어렵다"고 서둘러 답변을 마무리 지었다. 그러자 사회자는 "2분이라는 시간이 굉장히 짧다. 조금 안타깝지만, 여러분께서 양해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날 일부 후보들은 질의응답 시간을 문재인 정부 때리기에 활용하기도 했다. 신속 PCR(유전자증폭) 검사 방식을 도입해 코로나19를 10일 내 종식하겠다고 공약한 장성민 후보에 유승민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왜 그렇게 하지 않고 있나"라고 질문했다. 

장 후보는 "10일이면 확진자들을 격리 보호해 치료할 수 있고, 확진자가 아닌 분들은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어 700만 자영업자들이 가게 문을 열 수 있다"며 "(지금 정부가) 하지 않는 건 지지율 유지를 위해 '정치 방역'을 이용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재형 후보는 군 지휘구조 개편을 공약한 박찬주 후보에 "문재인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적절하게 군 지휘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보나"라고 질문했고, 박 후보는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 모자 쓰고는 군인들에게 전쟁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하고 여건을 보장해줘야 한다. 어느 분이 대통령이 되더라도 정치에 휘둘리지 않고 군대 본연의 임무를 보장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문 대통령은 머릿속에 군 통수권자라는 인식이 전혀 없던 것으로 평가한다"고 답변했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