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청사 (자료사진).
 대전시청사 (자료사진).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각 당 대선주자들의 공약채택을 목표로 3대 분야 16개 정책을 발굴, 발표한 것에 대해 시민단체가 '개발공약만 가득한 공약'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7일 논평을 내고 "허태정 대전시장이 발표한 대전시의 대선공약 과제는 개발공약만 가득하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들은 논평에서 "지난 2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각 대선후보들에게 제안한 대선공약 발굴과제 3대 분야 16개 사업을 발표했다"며 "그러나 이번 과제들은 고속도로 건설, 철도 지하화, 단지 조성사업, 연수원 건립 등 개발공약에 치중되어 있어 아쉬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들은 선거 때마다 나오는 개발공약을 기억하고 있다. 거대하고 그럴싸해 보이는 센터 신축, 단지 조성, 도로 신설 등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라면서 "동시에 개발공약의 허무함도 기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거대 스포츠 경기장은 원주민을 내몰리게 하기도 하고, 난개발로 인한 지가 상승은 소유주들에게는 이득이지만 세입자들에게는 큰 부담으로 다가온다. 선거기간동안 말로만 떠돌다가 사라지는 공약들이 또 얼마나 많이 있는가"라면서 "이번 발표는 고민보다는 쉬운 길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본인이 당선된 선거에서부터 시장직을 수행하면서 지속적으로 강조했던 가치와 더욱 멀어지는 것은 아닌지 점검해 보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민선 7기 대전광역시의 공식 시정 방향은 혁신과 포용, 소통과 참여, 공정과 신뢰다. 이번 발표에서 혁신과 포용, 소통과 참여, 공정과 신뢰의 가치는 찾아보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끝으로 "대전시는 지난 3월부터 공약과제 발굴을 시작했다고 했는데, 그 시간 동안 시민들과 소통과 참여의 가치로 공약과제를 고민할 수는 없었느냐"고 따지고 "추후 발표되는 추가 과제에서는 개발공약만이 아닌, 더 다양한 시민의 삶을 고민하는 과제가 발표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2일 브리핑을 통해 대선공약 과제 16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과제로는 ▲'과학수도' 대전 지정 ▲충청권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구축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대전~세종 제2순환 고속도로 건설 ▲중부권 그린뉴딜 3대 프로젝트 ▲충남~대전~충북(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중부권 메가스포츠 콤플렉스 조성 ▲호남고속도로 지선 확장(회덕JCT~서대전JCT) 사업 ▲대전현충원 연계 국가대표 메모리얼파크 조성 ▲청(廳) 단위 등 중앙행정기관 정부대전청사 집적 ▲디지털 그린 대전산단 재창조 ▲대전 도심구간 경부·호남선 철도 지하화 ▲조차장역 레일스카이 복합단지 조성 ▲전국 지방의회 중앙연수원 건립 ▲소상공인 전문연수원 건립 등 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