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양쪽으로 여관, 여인숙, 쪽방 형태의 성매매 업소가 들어서 있는 골목을 걷고 있는 시민들.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양쪽으로 여관, 여인숙, 쪽방 형태의 성매매 업소가 들어서 있는 골목을 걷고 있는 시민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대전시사회적자본지원센터에서 진행된 사전교육 장면.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대전시사회적자본지원센터에서 진행된 사전교육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성매매 집결지 폐쇄도 중요하지만 그 속에 있는 여성들의 자활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도시재생이라는 이름으로 건물만 세워지고 껍데기만 바뀌어서는 안 된다. 사람을 보아야 하고, 사람에 초점에 맞춰진 도시재생이 되어야 한다."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를 걸으며 둘러 본 시민들이 밝힌 소감이다.

대전여성단체연합은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를 개최했다.

시민들이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를 직접 걸으며 살펴봄으로써 성매매 집결지의 현실을 바로 알고, 성매매 집결지 폐쇄와 대안을 함께 고민해 보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집결지 걷기에 앞서 참가자들은 대전사회적자본지원센터 청춘다락에 모여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의 역사와 현황, 성매매 및 여성착취 구조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는 1904년 경부선 선로공사를 하면서 대전에 들어온 일본인들에 의해 '유곽'이 생긴 이후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유지되고 있다. 대전시는 이 지역에 대해 역세권 개발과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내에는 등록업소 71개와 미등록업소 37개 등 모두 108개의 업소가 영업을 하고 있고, 성매매 여성들은 최소 150명~200여 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여성들은 숙박업소와 밥집(대기장소), 청객(호객알선자) 등에게 과도한 비용을 지불하면서 화대의 50% 이상을 착취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성매매 여성이 월 250만원을 벌기 위해서는 30일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하루 8명의 성구매자를 상대해야 한다.

따라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는 가장 취약한 여성들을 상대로 착취와 인권유린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는 곳으로 반드시 완전폐쇄돼야 한다는 게 이들의 요구다.

하지만 현재 대전시가 추진하는 도시재생사업은 성매매 집결지 문제에 대한 진단이나 폐쇄의 방향성이 없고, 성인지적 관점에서의 도시재생이 아닌, 건물만 세우는 방식의 도시재생이 추진되고 있다고 우려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전지역 여성단체들은 '대전역 성매매집결지폐쇄 및 재생을 위한 시민연대'를 꾸려 대응하고 있으며, 이날 걷기 행사도 그러한 문제를 지적하고, 대안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여관과 여인숙이 즐비한 대전역 앞 골목을 시민들이 걷고 있는 장면.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여관과 여인숙이 즐비한 대전역 앞 골목을 시민들이 걷고 있는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대전시가 건축하고 있는 도심형산업지원플랫폼 공사현장과 담을 맞대고 있는 쪽방 성매매 골목.
 "2021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여성단체연합이 7일 오전 대전 중동과 정동 성매매 집결지 일대에서 개최한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걷다" 행사. 사진은 대전시가 건축하고 있는 도심형산업지원플랫폼 공사현장과 담을 맞대고 있는 쪽방 성매매 골목.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날 사전교육을 마친 후 참가자들은 3-4명씩 5개조로 나뉘어 성매매 집결지를 걸었다. 걷는 동안 각 조에는 여성단체 활동가들이 배치돼 성매매 업소, 영업형태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을 들려줬다.

집결지 내 차량이 지나는 큰길에는 주로 3-4층 규모의 여관이, 작은 골목에는 여인숙이나 쪽방 등이 자리하고 있고, 그 앞에는 성구매자들을 상대로 호객행위를 하는 '청객'들이 나와 있었다.

또한 미등록업소는 'OO이모'라는 간판을 붙여 놓고 성매매 영업을 하고 있었다. 문이 열린 업소 내부를 들여다보니 다닥다닥 붙은 방이 여러 개가 있고, 방마다 번호가 붙어있었다.

걷기를 마친 후에는 다시 대전사회적자본지원센터에 모여 소감을 나누고, 성매매 집결지 완전폐쇄 후 그 공간에 조성되기를 바라는 희망을 그림으로 표현해 보는 순서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사비나 수녀는 "성매매 집결지를 걷는 내내 마음이 참 아팠다. 너무 열악한 환경에도 마음이 아팠고, 그 속에서 착취당하고 있을 여성들을 생각하니 정말 안타까웠다"며 "전주 성매매 집결지에도 가봤었는데, 지금은 꽃길로 변했다. 대전도 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혜진씨는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하는데, 껍데기만 바뀌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고 말했고, 문성호 대전역 성매매집결지폐쇄 및 재생을 위한 시민연대 공동대표는 "대전시의 도시재생은 건물만 보이고 그 안에 있는 사람은 보지 못하는 도시재생이다. 올바른 도시재생이 될 수 있도록 우리가 지혜와 힘을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대전역 성매매집결지 걷다'는 이날 오후에도 5개조의 시민들이 참여해 진행되고, 앞으로도 희망하는 시민들의 모집, 지속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