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비 피한 비둘기
 비 피한 비둘기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비 피한 비둘기
 비 피한 비둘기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숲이나 하천의 새들은 비를 피할 곳을 찾지 못한다. 새들은 대부분 비를 맞으며 조용히 쉬곤 한다. 깃털 자체가 방수 역할을 하고, 매일 바르는 기름으로 비에 잘 젖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완벽하게 방수가 되지 않아 비를 피할 장소가 있다면 적당히 피하는 것이 도움 된다.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어서다. 

그런데 도시에서 완벽하게 비를 피하는 비둘기를 만났다. 동네 식당 그늘막(어닝) 아래서 비를 피해 쉬는 흰색의 비둘기를 보니 다른 새들은 가을비를 잘 피하는지 궁금했다.

비 때문인지 사람이 가까이 가도 도망치지 않았다. 소나기가 오면 처마 밑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던 우리의 모습과 다르지 않아 보이기도 했다.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아침에 만난 비둘기에 잠시 과거 처마가 있던 집들이 그리워지기도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사진] 검은머리물떼새의 사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