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대구경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대구경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고향인 TK(대구·경북)를 찾아 "기존 정치세력이 하지 못했던 일,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대구·경북 공약을 내놓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지사는 5일 오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릴 적 불렀다는 경북의 노래 중 후렴구인 "부르자 우렁차게 도민의 노래, 빛내자 우리 경북 대한의 자랑"을 열창하며 "우리 고향 어르신들이 저를 좀 어여삐 여겨 주십사 하는 부탁을 드린다"고 읍소했다.

그는 "대구경북은 군사정권의 절대적인 지지기반이었고 지금도 보수정치의 핵심적인 기반 역할을 한다"며 "지역차별정책에 의해 상대적으로 혜택을 받았지만 지금은 수도권 집중에 따라 지방이 역차별을 받고 있는데 그 피해의 핵심이 대구경북"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마 보수정당 입장에서는 대구경북에 투자하는 것보다 강남에 투자하는 게 훨씬 더 표에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힘없는 을끼리, 힘없는 지방끼리 작은 사업과 이익을 두고 다투게 하는 잔인한 상황을 제가 고치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대구경북의 재도약을 이끌어내겠다"며 미래형 자동차산업 및 로봇산업 등 신성장산업 육성, 구미~대구~포항 이차전지 소재산업 벨트 구축, 글로벌 백신·의료산업 벨트 조성, 사통팔달 철도망 구축, 대구경북통합신공항·울릉공항 성공적 추진, 낙동강 수질 개선과 물 산업 육성 등의 공약을 발표했다.

이재명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추진, 적극 지원할 것"

이 지사는 "내연기관 자동차가 멈춰서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산업대전환을 반드시 성공시켜야만 대구·경북의 미래도 있다"며 "공정전환자금을 조성하여 충분한 사회안전망을 제공하고 미래형 자동차산업, 로봇산업으로 원활히 전환할 수 있도록 앞장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포항과 대구, 구미의 이차전지 소재산업 벨트를 구축해 대구경북이 이차전지 소재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하겠다"면서 "구미 양극재 생산공장 협약식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뒤를 이어 준공식에는 제가 참석할 수 있도록 초대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추진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접근성을 높이는 대구경북선(서대구~신공항~의성) 등 촘촘한 철도망, 도로망 구축으로 통합신공항이 중부내륙 물류와 교통의 핵심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낙동강 오염 및 수질문제와 관련해서도 "녹조와 수질유해물질을 포함한 수질환경조사를 철저히 실시해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을 조속히 추진하고 폐수 무방류 시스템을 도입하겠다"며 "대구·경북 주민들이 더 이상 식수원 문제로 갈등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보수정당이 하지 못한 일 저는 할 수 있다"며 "수도권 집중화를 해소하고 실질적인 국가균형발전을 이루는 일,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경북과 대구를 다시 부흥시키는 일에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