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구경북 공약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해 "무협지만 보고 공부는 안 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구경북 공약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해 "무협지만 보고 공부는 안 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수업시간에 무협지만 보셨는지 납득할 수 없는 얘기만 하고 계신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5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구경북 공약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후보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윤 후보께서 퇴임하면서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 이 말씀을 하셨다"며 "(하지만) 제 상식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얘기를 하신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지사는 "국민이 선택할 수 있는 유용한 도구가 되시기를 바란다고 수없이 말씀드렸다. 그게 제 진심"이라며 "우리 국민들께서 훌륭한 자원으로 고르는 선택지 중 하나가 되면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와 정치 발전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100일이 지나고 지금까지 공부하신 거 말씀하시는 내용을 보니까 선생을 잘못 만나신 건지 아니면 공부를 안 하시고 수업시간에 무협지만 보셨는지 모르겠는데 제 상식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얘기들을 자주 하신다"고 비판했다.

이어 "'부정식품이라도 먹을 수 있는 자유를 주자', '죽음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말씀하시는데 이건 자유가 아니다. 자유를 가장한 억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은 없었다' 이런 얘기도 (한다)"며 "신문도 안 보시냐? 일본 스스로도 인정한 것"이라며 "이런 걸 보니까 공부를 진짜 좀 더 하셔야 되겠다. 좋은 선생 만나셔야 되겠다"고 덧붙였다.

"검찰권 사적 남용 의혹, 사실이라면 적폐세력 그 자체"

이 지사는 또 "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적폐청산의 의지를 가진 정의로운 검사라고 생각했고 제가 만약 대통령이 되면 검찰총장으로 쓰고 싶다고 지난 대선경선 때 공개적으로 말했던 기억이 있다"며 "진실이 아니기를 바라긴 하지만 본인이 적폐 그 자체였던 것 같다"고 윤 전 총장을 비난했다.

이 지사는 "검찰권을 사적으로 남용하는 데 개입했다는 의혹이 지금 계속 나오고 있다"면서 "정말로 아니기를 바란다. 방임으로 그랬다든지, 알고도 방치했다면 민주주의 질서 자체를 위협하는 국정농단이고 청산돼야 할 적폐세력 자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전날 대전·충남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한 것과 관련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데, 결과에는 연연하지 않는다"며 "마지막 결과가 나올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이재명, 윤석열 맹폭 "공부 안하고 무협지 봤나"
ⓒ 김윤상

관련영상보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