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 버들다리(전태일다리) 내 전태일 열사 동상을 찾아 묵념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 버들다리(전태일다리) 내 전태일 열사 동상을 찾아 묵념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에 지시해, 자신의 부인 김건희씨 사건과 장모 최은순씨 사건,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보도경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관련 법리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3일 '윤석열 지시로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김건희, 장모 전담 정보 수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대검 고위간부의 증언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지난해 12월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의결서 내용을 인용해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에 출석한 이정현 당시 대검 공공수사부장(검사장)이 '수정관실(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총장님 지시에 따라서 (지난해 6월 16일 대검 레드팀 보고서가 나오기) 한 달 전부터 총장님 사모님, 장모님 사건과 채널A 사건을 전담하여 정보수집을 하였다고 들었는데, 관련 법리도 그곳에서 만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또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지시로 아내와 장모의 사건과 관련한 자료·동향 정보 등을 수집했다는 이야기는 고위급 검사들 사이에서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는 주장도 실었다.

윤석열 후보 측 "추미애 사단의 정치공작"

이에 대해 윤 후보측은 4일 "추미애 사단의 정치공작"이라고 반박했다. 김병민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긋지긋한 정치공작 신파극이 또 시작됐다"라면서 "<뉴스버스>가 연일 엉터리 왜곡 기사를 보도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가족에 대한 정보수집을 전담하라는 지시를 한 것처럼 기사를 썼지만, 기사 어디에도 윤 전 총장이 지시했다는 내용은 없다"라면서 "고작해야 '만든 것으로 보인다'는 당시 대검 고위간부의 증언이 있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고위 간부가 누구인가. 윤석열 당시 총장에 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에 출석했던 이정현"이라며 "그는 윤석열을 찍어내기 위해 온갖 음모를 꾸몄던 추미애의 핵심 측근이다. 당시 압수수색까지 했으나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고 징계사유에 포함되지 못한 사실을 뉴스버스는 알고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검사를 향해 "윤 총장 지시 운운하는 말은 언제 어디서 누구로 부터 들었는지 밝히라. 못밝히면 검찰에 치욕을 안긴 권력의 하수인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뉴스버스>에 "징계사유로 채택되지도 못한 (이정현 검사의) 전언을 마치 사실인 양 기사를 내보내는 저의가 뭔가. 어떤 세력과 추잡한 뒷거래를 하고 있길래 이런 허무맹랑한 기사를 남발하나"라면서 "윤 후보가 고발 사주를 했다는 증거,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가족 정보를 지시했다는 증거를 즉시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어 "만약 (뉴스버스가) 이를 밝히지 못한다면 이진동 발행인은 언론 역사에서 가장 추악한 짓을 저지른 것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이런 기사를 빌미로 윤 후보에 무차별 공격을 가하는 여야 정치인들도 허위 보도일 경우 모두 정치권을 떠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진동 <뉴스버스> 발행인은 3일 KBS라디오에 출연해 "고발사주 의혹의 취재원은 국민의힘 사람"이라고 밝혔다. 취재원이 김오수 검찰총장, 박범계 법무부 장관일 가능성이 있다는 일각의 시각에 대해서는 "억측"이라며 선을 그으며 "취재원은 나중에 자연스럽게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3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